김해숙 "3~4세까지만 육아→자녀들에 미안해…속죄하는 마음으로 간섭중" 고백 [슈돌]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배우 김해숙이 ‘슈퍼맨이 돌아왔다’ 스페셜 내레이터로 나선다.

5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504회에 배우 김해숙이 스페셜 내레이션을 맡아 소유진, 최강창민과 호흡을 맞춘다. 김해숙은 '국민 엄마' 수식어에 걸맞게 아이들을 향한 사랑과 따듯한 미소를 담아 내레이터로 활약했다고 해 관심이 집중된다.

이날 김해숙은 내레이터 최강창민이 속한 그룹 동방신기의 오랜 팬이라는 고백과 함께 최강창민이 '최애'라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이에 김해숙은 "창민 씨가 있다고 해서 오는 길이 되게 떨렸다"라며 팬심을 수줍게 고백해 훈훈함을 안겼다는 후문.

이와 함께 김해숙은 "'슈돌'을 보면 과거 육아하던 때가 생각나면서 아이들을 보면 절로 힐링이 되더라. 특히 나도, 우리 딸도 나은이 팬"라며 '슈돌'과 박주호의 장녀 나은을 향해 각별한 애정을 드러낸다고. 김해숙은 엄마 미소와 함께 "동생 챙기는 마음이 너무 예쁘다. 나은이가 제일 효녀"라며 나은이가 동생들을 알뜰히 챙기는 모습에 아낌없는 칭찬을 전했다는 후문.

이어 김해숙은 컬러링북, 슈링클스 등 전과 달리 다양해진 육아 아이템을 보자 "신세계다. '슈돌'에 와서 새로운 걸 많이 배워간다"라며 놀라움을 표하는가 하면, "아이들이 3, 4세 때까지 육아를 한 뒤 이후에 다시 연기 생활을 했다. 한창 엄마가 필요한 시기에 일을 했던 만큼 아이들에게 아직도 미안한 감정이 있다. 지금은 속죄하는 마음으로 자녀들에게 사랑의 간섭을 하는데 아이들이 싫어하더라"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