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부대3' 707 vs HID, 최종 결승…모두가 '펑펑' 울었다 [오늘밤TV]

'강철부대3' / ENA·채널A 제공
'강철부대3' / ENA·채널A 제공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강철부대3'의 최종 우승 부대가 공개된다.

5일 방송되는 ENA·채널A '강철부대3' 12회에서는 707과 HID의 결승 2차전 현장과 대망의 우승 부대가 공개된 직후, 두 부대의 가슴 뜨거운 소감이 이어져 안방에 진한 감동과 여운을 안길 예정이다.

이날 707과 HID는 ‘강철부대’ 사상 최고난도 결승 미션이자, 블록버스터급 위용을 뿜는 ‘정상회담 요인 구출 작전’에 돌입해, 국가적 위기 상황에 특수부대원들이 어떻게 나라를 위해 싸우는지를 가감 없이 보여준다. 이후, 이들은 한 자리에 모여 최종 우승 부대 발표를 기다린다. 최영재 마스터는 양 부대의 총상 개수부터 발표하고, 대원들은 “많이 긴장된다”, “미쳐버리겠다”며 절실한 속내를 드러낸다. 그러다 최종 우승 부대가 호명되는데, 우승을 차지한 부대원들은 “오랫동안 기억해달라”며 영광스러운 소감을 전한다.

뒤이어 준우승 부대도 소감을 털어놓는데, 결국 뜨거운 눈물을 쏟아내 이를 지켜보던 이들을 먹먹하게 만든다. 스튜디오 MC 츄는 “처음으로 (이 대원의) 눈물을 봤네요”라며 함께 안타까워하고, 최영재 마스터마저도 눈물을 글썽인다. 또한 ‘강철부대3’를 빛내준 부대들과 대원들의 활약상이 주마등처럼 영상으로 흘러가자, MC군단은 “아.. 대단했지”, “이때 진짜 멋있었다”며 아낌없는 박수를 보낸다.

잠시 후, ‘강철부대3’에 참여한 전 대원들은 모두 모여서 “국민 여러분께 대하여 경례”라며 마지막 도열 경례를 한다. 이를 본 MC 김성주는 “모두 다 자랑스럽다”며 박수를 보내고, 김동현은 “인생에서 가장 소중한 청춘의 시기를 나라를 위해 바쳤다는 생각에, 피가 다른 사람들 같다”라고 울컥하다가, 또 다시 눈물을 쏟는다. 5일 밤 10시 30분 방송.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