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호 "연애 안 한 지 7년 넘어…'학연' 연애세포 제세동기로 사용할 것"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솔로동창회 학연' 김대호가 "연애를 안 한 지 7년이 넘었다"고 고백했다.

MBC '솔로동창회 학연' / MBC 방송 화면
MBC '솔로동창회 학연' / MBC 방송 화면

5일 MBC '솔로동창회 학연' 1회가 방송됐다. '학연'은 '학'창시절 친구가 '연'인이 되는 솔로 동창회를 표방한 연애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이다.

'학창시절 그 친구는 지금 어떻게 컸을까?'라는 궁금증으로 모인 출연자들이 합숙 기간 동안 추억과 설렘을 오가는 시간을 가지며 커플 성사 가능성을 찾아본다.

가수 이석훈, 방송인 유병재, 아나운서 김대호, 개그우먼 이은지, 가수 권은비가 '학연' 진행자로 나섰다.

2011년 MBC '두근두근 스타 사랑의 스튜디오'에서 아내를 만난 이석훈은 "좀 더 알지 않을까?"라며 자신감을 표했다.

"'학연'을 개인적으로 이용하겠다"고 선포한 김대호는 "연애를 안 한 지 7년이 넘어 연애 세포가 죽어 있다. 연애 세포 제세동기로 사용하겠다. 저 좀 살겠다"고 했고 권은비는 "화이팅"이라며 응원을 보탰다.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