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습 마약 투약' 유아인(Yoo Ah-in), 첫 재판 끝나고 그가 남긴 말은? [MD동영상]

  • 0

[마이데일리 = 안경선 기자] 배우 유아인(본명 엄홍식·37)이 12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4종 마약 181회 투약' 1심 1회 공판 종료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유아인은 법원을 떠나기 전 혐의 사실을 묻는 취재진에게 "공소 내용 중 사실과 다른 부분들이 다수 존재한다. 향후 있을 재판 과정에서 성실히 밝힐 것"이라고 말했으며 공판 기일을 변경했던 이에 대해서는 "기록을 보는데 까지 많은 시간이 소요됐었고 아직까지도 해당 자료들을 전해 받지 못한 상황으로 전해 들었다"고 답했다.

한편 호화 변호인단 선임, 증거인멸 교사 혐의에 대한 질문에는 답하지 않은 채 차량에 탑승했다.

안경선 기자 chad@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