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아오른 '소영 언니' 이소영, "이제부터 시작이다" 팬들 앞에서 강한 다짐 [곽경훈의 현장]

3세트 세트 포인트에서 마지막 득점을 올린 이소영이 포효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마이데일리 = 대전 곽경훈 기자] 정관장이 6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진행된 '2023~2024 도드람 V리그' GS칼텍스와의 홈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5-22, 25-21, 25-23)으로 승리했다.

정관장은 올 시즌 전 구단 상대로 승리를 거두며 승점 3점을 추가해 9승 12패 승점 30점을 기록했다. 4위 IBK기업은행(11승 10패 승점 32점)과의 승점 차이는 2점 차다.

마지막 3세트 GS칼텍스는 뒷심을 발휘하며 23-24까지 추격을 했지만 세트 포인트에서 마지막 득점은 '소영 언니' 이소영이었다. 

이소영은 마지막 득점을 성공 시킨 뒤 강렬하게 포효를 했고, 노란을 비롯한 동료들과 뜨거운 포옹을 하며 승리의 기쁨을 느꼈다.

장내 아나운서의 권유로 마이크를 잡으 이소영은 팬들에게 "이제부터 시작이다"라고 짧고 강렬한 인사를 하며 미소를 지었다. 

3세트 긴 랠리끝에 득점을 올린 이소영이 세터 염혜선과 뜨거운 포옹을 하며 기뻐하고 있다.

경기 승리 후 이소영이 팬들에게 "이제부터 시작이다"라고 이야기 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이소영은 부상 회복 후 서서히 정상 컨디션으로 몸 상태를 만들고 있고, 지난 1일 한국도로공사와의 경기에서 25득점을 올리며 팬들에게 기대감을 모았다. 

GS칼텍스와의 경기에서도 공격과 수비에서 만점 활약을 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이소영이 상대 블로킹을 피해 강한 공격을 펼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이소영이 GS칼텍스 이윤신에 앞서 속공을 펼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정관장은 메가가 16득점, 지아가 14득점, 이소영이 11득점으로 승리를 이끌었고, 박은진이 블로킹 4개를 포함해 6득점, 한송이가 블로킹 4개를 포함해 6득점을 올리며 힘을 보탰다. 

GS칼텍스는 실바가 23득점, 강소휘가 12득점을 올리며 분전 했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고희진 감독은 경기 종료 후 이소영에 대해서  "그전까지는 경기를 뛰기 위해 준비 기간이었다면, 4라운드는부터는 자기 역할을 해줘야 한다."고 이야기 하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GS칼텍스를 잡은 정관장은 오는 11일 대전에서 진행되는 페퍼저축은행과의 경기에서 3연승에 도전한다.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