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전반기 경정 등급조정 분석

[마이데일리 = 심재희 기자] 2024년 전반기 새로운 시즌의 등급조정이 발표됐다. 이번 등급조정에서 상위 등급으로 올라간 승급 선수는 36명이다. 하위 등급으로 강급된 선수 또한 36명이다. 총 72명의 선수가 새로운 등급을 받게 됐다.

경정은 1년에 전반기와 후반기로 나눠 두 차례 등급조정을 시행한다. 이번 등급조정은 2023년 7월 12일부터 12월 28일까지 총 25회차의 성적을 반영해 이뤄졌다. 현재 A1과 A2, B1과 B2로 4개 등급으로 구분해 운영하고 있다. 2024년 전반기 등급별 선수 인원을 보면 전체적으로 A급과 B급이 4-6의 비율이다. A1이 21명이며 A2는 36명이다. 등록 선수 중 40%(A1 15%, A2 25%)를 배정했다. B1은 43명으로 30%이며, 나머지 44명의 선수들이 B2로 30%를 차지하고 있다.

높은 등급에 속할수록 보다 많은 출전을 보장 받는다. 더 많이 수면에 나가 입상을 늘리는 것 외에 수입을 올리는 방법이 없는 선수들로서는 반기마다 높은 등급 진입 및 유지를 위해 사력을 다할 수밖에 없다. 따라서 등급조정 기한이 다가올수록 성적 상위권에 있는 전력들은 더 높은 등급을 따내기 위해 박차를 가한다. 성적 하위자 선수들은 강급이나 주선보류라는 최악의 상황을 피하기 위해 가지고 있는 모든 기량을 짜내기 마련이다.

이번 심사중 가장 낮은 B2에서 A1으로 단숨에 껑충 뛰어 올라간 전력은 단 한명 김현철 뿐이라 이목이 집중된다. 이택근과 나종호, 길현태, 장영태가 B2에서 A2로 승급하는 데 성공했다. 특히 막내 기수인 나종호가 A2로 복귀한 만큼 차세대를 이끌어갈 유망주로써의 희망을 가져 볼 수 있다. 여기에 김민길, 한 진, 박종덕, 김효년, 박진서, 최광성, 반혜진, 배혜민이 A2에서 A1으로 한 단계 승급해 다시 한번 자신의 존재감을 팬들에게 각인했다. 

B1에서 A2로 승급된 전력은 손제민과 이경섭, 김지현, 김재윤, 정승호, 구현구, 이진우다. 작년 후반기에 눈부신 활약을 했던 김재윤이 모처럼 A급에 올라선 것이 주목할 만하다. 또한 기량 급성장세의 정승호 또한 현등급 유지에 매진하고 있어 앞으로 활약이 기대된다.

승급의 기쁨을 누리고 있는 선수들과 반대로 강급의 쓴맛을 본 전력도 있다. 주은석과 문주엽이 A1에서 각각 B1과 B2로 수직 낙하했고 김계영, 곽현성, 김정구, 장수영 또한 A2에서 B2로 내려앉았다. 주선보류 제재처분일로부터 6반기동안 출발위반이 없었던 정민수는 주선보류 1회가 소멸됐다. 반면, 평균득점 하위 7%에 해당되는 김채현, 김선웅, 박민영, 구본선, 이응석, 권혁민, 김태영, 김종목 총 8명에게 주선보류가 적용됐다.

임병준 쾌속정 팀장은 "이번 등급 조정에서 A급을 오가며 꾸준한 활약을 펼친 강자들이 상당수 하위 등급으로 많이 내려오게 되었다. 전반기는 재도약을 위한 이들의 대반전을 주목해볼 수 있다"고 조언했다.

[사진=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심재희 기자 kkamano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