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보드에서 역주행하는' 르세라핌, 11주차에 8위 랭크 '역대 최고 순위' [공식]

르세라핌 / 쏘스뮤직 제공
르세라핌 / 쏘스뮤직 제공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그룹 르세라핌(LE SSERAFIM)의 첫 영어 디지털 싱글 ‘Perfect Night’가 미국 빌보드 차트에서 차트인 11주 차에 팀 최고 순위를 경신했다.

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가 발표한 최신 차트(1월 20일 자)에 따르면, 르세라핌(김채원, 사쿠라, 허윤진, 카즈하, 홍은채)의 ‘Perfect Night’가 ‘글로벌(미국 제외)’에서 전주 대비 3계단 상흥한 8위에 오르며 10위권에 재진입했다. 이는 르세라핌이 지금까지 발매한 곡 중 이 차트에서 기록한 가장 높은 순위다.

‘Perfect Night’는 ‘글로벌 200’(18위)에서도 르세라핌의 자체 최고 순위를 갈아치웠다. ‘글로벌 200’은 미국을 포함해 전 세계 200개 이상의 국가/지역에서 집계된 온라인 스트리밍과 디지털 판매량을 기준으로 순위를 매기는 차트다.

특히, 르세라핌이 방송 프로그램이나 무대 출연 없이 비활동기를 보내고 있음에도 빌보드 주요 차트에서 꾸준히 순위를 끌어올리고 있는 점이 놀랍다. 이 곡은 발표된 지 약 3개월이 지난 시점에도 꺾이지 않는 기세를 자랑하고 있다.

‘Perfect Night’는 세계 최대 음원 스트리밍 플랫폼 스포티파이에서도 두각을 드러내고 있다. 이 곡은 최신(집계기간 1월 5~11일) ‘위클리 톱 송 글로벌’에서 지난주 대비 15계단 상승한 104위에 랭크되며 2주 연속 순위를 끌어올렸고 총 13개 국가/지역의 ‘위클리 톱 송’에 포진했다.

한편, 르세라핌은 오는 4월 13일과 20일 미국 최대 규모 음악 페스티벌 ‘코첼라 밸리 뮤직 앤드 아츠 페스티벌’(Coachella Valley Music and Arts Festival, 이하 ‘코첼라’) 무대에 오른다. 이들은 데뷔 1년 반 만에 ‘코첼라’에 초청받아 역대 한국 가수 중 최단기간에 이 페스티벌에서 단독 공연을 펼치는 아티스트가 됐다. 르세라핌은 도자 캣(Doja Cat), 라나 델 레이(Lana Del Rey), 타일러 더 크리에이터(Tyler, the Creator) 등 정상급 뮤지션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글로벌 음악 팬들에게 강렬한 눈도장을 찍을 예정이다.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