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 127, 방콕 콘서트 성료…5만 관객 환호했다

NCT 127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NCT 127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그룹 NCT 127(엔시티 127)이 5만 관객의 함성 속에서 방콕 스타디움 콘서트도 성공적으로 마쳤다.

‘NCT 127 3RD TOUR ‘NEO CITY : BANGKOK – THE UNITY’(엔시티 127 써드 투어 ‘네오 시티 : 방콕 – 더 유니티’)는 지난 27~28일 양일간 태국 방콕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렸으며, 현지 첫 스타디움 공연인 만큼 어느 때보다 치열한 티켓팅 경쟁 속에 시야제한석까지 전석 매진을 기록, 이틀간 총 5만 관객이 운집했다.

특히 NCT 127은 2019년 태국 첫 단독 콘서트를 썬더돔(회당 6천석)에서 개최한 뒤 2022년 임팩트 아레나(회당 1만 1600석)를 거쳐 2024년 탐마삿 스타디움(회당 2만 5천석)에 입성, 매 투어마다 공연장 규모를 확장해 나가는 것은 물론, 태국에서 펼친 모든 콘서트가 매진되는 쾌거를 달성하는 등 날이 갈수록 드높아지는 NCT 127의 위상을 실감케 한다.

‘Punch’로 공연의 포문을 연 NCT 127은 ‘Ay-Yo’, ‘Favorite’, ‘Simon Says’, ‘소방차’, ‘Cherry Bomb’, ‘Superhuman’ 등 히트곡 퍼레이드로 몰입도를 높였으며, 공연의 하이라이트인 ‘영웅’, ‘질주’, ‘Fact Check’는 파워풀한 라이브와 퍼포먼스, 관객들의 떼창이 커다란 스타디움을 가득 채우며 공연장 일대를 떠들썩하게 만들었다.

더불어 화려한 레이저가 밤하늘을 수놓은 ‘불시착’, ‘Time Lapse’, 환상적인 하모니와 신비로운 무드의 연출이 돋보인 ‘윤슬’, ‘신기루’, ‘하얀 거짓말’, ‘별의 시’ 등은 야외 공연에서만 느낄 수 있는 감성적인 분위기가 특별함을 더했으며, 이동차를 타고 객석 곳곳을 돌아다니며 팬들과 호흡한 ‘Angel Eyes’, ‘낮잠’ 등 앙코르까지, 약 3시간 동안 28곡의 다채로운 무대로 현지 관객을 완벽하게 매료시켰다.

한편, 방콕 공연도 성황리에 마친 NCT 127은 2월 3~4일 마카오 갤럭시 아레나에서 세 번째 월드 투어의 열기를 이어간다.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