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안양, 부산에서 MF 전승민 임대 영입..."목표는 1부 승격" 각오

전승민/FC안양
전승민/FC안양

[마이데일리 = 최병진 기자] 프로축구 K리그2 FC안양이 부산 아이파크로부터 미드필더 전승민을 임대 영입했다.

지난 2020년 성남FC를 통해 K리그에 데뷔한 전승민은 성남에서 두 시즌을 보낸 뒤 2022년 전남 드래곤즈로 임대로 합류했다. 2022년 전남에서 K리그2 34경기에 출전해 3골과 1도움을 기록하며 커리어하이 시즌을 보낸 그는 2023시즌 여름 부산으로 이적했고 2024시즌을 앞두고는 안양에 임대로 합류하게 됐다.

전승민은 왼발을 주로 사용하는 미드필더로, 공격형과 수비형 모두 소화할 수 있는 자원이다. 창의적인 플레이를 즐겨하는 선수로서 패싱 능력과 슈팅에 모두 장점을 고루 갖췄다는 평을 받아온 전승민의 합류로 안양의 중원은 더욱 두터워질 전망이다.

안양에 합류한 전승민은 “안양에 합류하게 돼서 영광이다. 팀의 목표인 1부리그 승격에 최대한 보탬이 되는 게 올해 목표다. 경기장에서 인사드리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태국 촌부리에서 진행된 1차 전지훈련을 마치고 돌아온 안양 선수단은 5일 경상남도 남해로 2024시즌 2차 전지훈련을 떠난다.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