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거슨 감독님, 무슨 경기 이겼길래 그런 표정을?"…세상 기쁜 순백의 미소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알렉스 퍼거슨. 그 이름만으로도 위대한 감독.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명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전설적인 지도자다.

퍼거슨 감독은 '그저 그런 팀' 맨유를 세계 최강 반열에 올린 인물이다. 1986년부터 2013년까지 무려 27년 동안 맨유를 지도한, 맨유 역대 최장수 감독이다.

이 기간 동안 맨유는 EPL 우승 13회, FA컵 우승 5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우승 2회 등 총 38개의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1999년 잉글랜드 최초의 '트레블'도 퍼거슨 감독의 작품이다. 지금까지도 세계 최고의 명장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이런 전설의 미소, 세상 기쁜 순백의 미소가 화제다. 공개된 이 사진에서 퍼거슨 감독은 정말 환한 표정을 짓고 있다. 어떤 경기에서 승리했길래, 전설의 카리스마 감독에게 이런 '순백의 미소'가 나올 수 있을까.

이 사진이 찍힌 곳은 '경마장'이다. 퍼거슨 감독이 '경마광'인 것은 이미 유명한 사실. 그는 경주마를 사는데 돈을 아끼지 않았고, 지금도 32마리의 말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3년 맨유에서 물러난 후 경마에 더욱 열정하고 있는 퍼거슨 감독이다. 

이 사진은 지난해 바레인에서 열린 한 경마 대회에서 퍼거슨 감독 소유의 경주마가 우승을 차지했을 때 찍힌 것이다. 퍼거슨 감독의 경주마의 이름은 스피릿 댄스. 우승을 차지하며 받은 우승 상금만 50만 파운드(8억 4500만원)였다. 퍼거슨 감독의 미소가 폭발한 이유다.

영국의 '데일리 메일'이 이 내용을 소개했다. 이 매체는 "퍼거슨 경과 그의 친구가 스피릿 댄스가 결승선을 1등으로 통과하자 함께 껴안고 점프를 했다. 스피릿 댄스는 50만 파운드의 상금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퍼거슨 감독을 안고 있는 친구는 게드 메이슨이다. 퍼거슨 감독의 친구이자 스피릿 댄스의 공동 소유주다. 두 사람이 스피릿 댄스의 우승에 기뻐하고 있는 모습이다. 퍼거슨 감독은 자신의 경마 인생에서 이때를 최고의 순간이라고 표현했다.

그런데 생애 최고의 기쁨 뒤에 아픔도 있었다. 메이슨이 퍼거슨 감독을 너무 세게, 그리고 많이 껴안고, 수없이 점프를 했기 때문에 82세 퍼거슨 감독의 몸에 이상이 생겼다. 퍼거슨 감독의 갈비뼈가 부러진 것이다.

이 매체는 "스피릿 댄스의 우승을 축하하던 중 퍼거슨 감독의 갈비뼈가 부러졌다. 퍼거슨 감독은 메이슨에게 스피릿 댄서에 우승을 했으니 내 갈비뼈는 부러저도 괜찮다고 말했다"고 그때 상황을 설명했다.

[알렉스 퍼거슨 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데일리 메일]

최용재 기자 dragonj@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