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하차통보 받았다

  • 0

김신영 / 마이데일리 사진DB
김신영 / 마이데일리 사진DB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KBS 1TV '전국노래자랑'을 진행하고 있는 개그우먼 김신영이 하차 통보를 받았다.

4일 마이데일리가 취재한 내용을 종합해보면 김신영이 최근 KBS로부터 '전국노래자랑' 하차를 통보 받았다. '전국노래자랑' MC를 맡은 지 불과 1년 6개월 만이다.

김신영이 MC로 참여하는 마지막 녹화는 이번 주인 3월 9일 인천광역시 인재개발원에서 진행되는 '인천 서구편' 녹화다. 하차 통보는 그야말로 전격적이고, 일방적으로 이뤄졌다. 제작진 또한 결정을 통보 받는 입장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 관계자는 "김신영은 이러한 결정이 너무나 당황스럽지만, 받아들일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고 전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김신영이 故 송해의 다음이라는 부담스러운 자리를 맡아 열성적으로 프로그램에 임해왔다. 안타까운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김신영의 전임자는 1988년부터 2022년까지 무려 34년 동안 '전국노래자랑'을 진행한 故 송해다. 김신영은 그 후임으로 지난 2022년 9월 3일 녹화, 10월 16일 방송분부터 '전국노래자랑'을 진행해왔다. 이한필, 이상용, 최선규, 송해의 뒤를 잇는 프로그램의 5대 진행자이자, 역대 최연소, 최초의 여성 MC였다.

김신영 / '전국노래자랑' 제공
김신영 / '전국노래자랑' 제공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