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 오늘 2루수야, 너 오늘 유격수야, 너 오늘 3루수야” 김하성은 OK…감독도 극찬, 야구를 알고 한다

김하성./게티이미지코리아
김하성./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너 오늘 2루수야, 너 오늘 유격수야, 너 오늘 3루수야. 여전히 그는 플레이를 한다.”

김하성(29,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은 4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 피오리아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홈 시범경기에 5번 유격수로 선발 출전, 3타수 1안타(1홈런) 2타점 1득점으로 맹활약했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게티이미지코리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게티이미지코리아

1안타는 홈런이었다. 6-3으로 앞선 5회말 무사 1루서 시애틀 우완 콜린 스니더에게 볼카운트 3B1S서 5구 한 가운데로 들어오는 실투를 놓치지 않고 좌중간 담장을 넘겼다. 김하성의 이번 시범경기 첫 홈런포.

김하성은 이번 시범경기 6경기서 12타수 5안타 타율 0.417 1홈런 3타점 2득점 2도루 OPS 1.313으로 맹타 행진이다. 유격수로 2년만에 복귀해 수비 역시 특유의 안정적인 모습이다. 공수겸장 예비 FA 유격수. 1억달러로 만족할 수 없다. 아직 시즌은 시작도 하지 않았지만, 1억달러 그 이상, 2억달러 FA 계약도 불가능하지 않다는 평가다. 샌디에이고 잔류 가능성이 크지 않은 게 현실이다.

그런데 샌디에이고 마이크 쉴트 감독은 이날 경기를 앞두고 미국 프라이어 와이어를 통해 단순히 김하성의 플레이 한~두 가지를 평가하지 않았다. 김하성이란 선수의 능력, 가치에 대해 폭넓게 평가했다. 한 마디로 김하성을 극찬했다.

실트 감독은 “김하성이 유격수로 복귀하는데 아무런 문제가 없다. 2년 전에 하이 레벨의 수비력을 선보였다. 지난 2~3년간 김하성에게 그라운드 볼이 가면 그 자체로 인상적이었다. 그는 그냥 어디든 나가서 퍼포먼스를 보여준다”라고 했다.

2루수, 유격수, 3루수 모두 리그 최상급 수비력을 보여주면서 발 빠르고, 장타력도 갖췄다. 야구 천재가 바글바글한 메이저리그에서도 이런 캐릭터는 흔치 않다. 실트 감독은 “야, 오늘 2루수야, 너 오늘 유격수야, 너 오늘 3루수야. 그는 여전히 플레이를 한다. 좋은 수비수다. 모든 다른 지점에서 자신의 일에 의도를 갖고 임한다”라고 했다.

나아가 실트 감독은 김하성이 야구를 알고 하는 선수라고 칭찬했다. “일반적으로 선수들이 자신의 역할이 무엇인지 명확히 알 때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 어떤 선수들은 다른 선수들보다 상황을 더 잘 구분할 수 있다”라고 했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게티이미지코리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게티이미지코리아

김하성이 그런 선수다. 실트 감독은 “어디에서 경기를 하고, 또 옮겨도 상관없이 매우 높은 수준으로 조정하고, 경기를 할 수 있는 선수다. 특정 포지션에서 경기를 할 수 있고, 그게 매일 어떤 모습인지 알 수 있다는 점이 장점”라고 했다. 김하성이 또 한번 메이저리그를 놀라게 할 태세다.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