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류현진 쳐다보지도 않더니…토론토 1466억원 에이스도 류현진 바라기도 ‘이게’ 안 좋아 ‘찜찜하네’

  • 0

토론토 블루제이스 케빈 가우스먼./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갑자기 이런 현상이 나타났다.”

토론토 블루제이스는 2023-2024 FA 시장에서 류현진(37, 토론토 블루제이스)을 쳐다보지도 않았다. 단기계약을 맺을 가치가 있고, 장, 단점이 명확한 걸 가장 잘 아는 팀이다. 그러나 토론토는 좌완 유망주 리키 티더만(22)에게 출전시간을 줘야 하고, 쿠바 출신 야리엘 로드리게스(27)도 최근 영입했다. 미래를 보고 달려가고 있다.

케빈 가우스먼./게티이미지코리아

이런 상황서 5선발은 에이스 케빈 가우스먼을 비롯해 호세 베리오스, 기쿠치 유세이, 크리스 배싯, 알렉 마노아로 꽉 짜였다. 류현진과 계약을 맺으면 누군가의 자리를 빼앗아야 할 상황. 그러나 빠져나올 투수는 없었다.

토론토는 2023시즌 개막 1~5선발을 가장 오랫동안 빈틈없이 로테이션한 팀이었다. 그러나 올해는 시작부터 삐걱거린다. 에이스 가우스먼이 어깨 통증으로 5일(이하 한국시각) 예정된 라이브 피칭을 하지 못했다. ‘류현진 바라기’ 마노아도 최근 시범경기 등판 후 어깨 통증을 호소했다.

존 슈나이더 감독은 이날 MLB.com에 “가우스먼이 오늘 라이브피칭을 하지 못했다. 며칠 전 불펜피칭 후 완전히 회복하지 못하고 어깨 전체에 피로를 호소하고 있다. 갑자기 통증이 나타났다. 2~3일 이후 어떻게 될지 나타날 것”이라고 했다.

그나마 MLB.com에 따르면 가우스먼은 MRI 검진에선 구조적 문제가 없고 부상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심각한 문제에선 벗어났지만, 어깨가 좋지 않은 건 분명한 만큼 시즌 준비에 차질을 빚는 건 당연하다.

가우스먼은 최근 3년 연속 170이닝 이상 소화했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시절이던 2021시즌 33경기서 192이닝, 2022시즌 31경기서 174⅔이닝, 2023시즌 31경기서 185이닝을 각각 던졌다. 아주 많이 던진 건 아니었지만, 3년 내내 포스트시즌에 나섰다는 것도 감안해야 한다. 최근 3년 포스트시즌 합계 15⅔이닝을 소화했다.

마노아도 어깨가 좋지 않다. 2월28일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전서 시범경기 첫 등판을 가졌다. 그러나 1⅔이닝 3피안타 4사사구 4실점으로 부진했다. 이 경기 후 어깨 통증을 호소했다는 게 MLB.com 설명이다. 역시 MRI 검사에서 큰 이상은 없었지만, 일상생활에서도 한 단계 후퇴했다. 다음즈 화요일에 캐치볼을 할 예정이다. 시범경기 등판은 무기한 연기다.

MLB.com은 “토론토의 선발진 뎁스는 2022년과 2023년보다 훨씬 깊다”라고 했다. 그러나 MLB.com이 뎁스라고 여긴 투수들이 티더만과 로드리게스, 보우덴 프란시스, 미치 화이트, 채드 댈러스다. 이들 중 누구도 애버리지가 확실하지 않다. 기존 5선발이 무너지면 토론토가 허덕일 가능성은 충분하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알렉 마노아./게티이미지코리아

가우스먼과 마노아의 어깨 통증은 가볍게 넘길 수 없다. 투수에게 가장 민감한 부위이기 때문이다. 어쩌면 토론토가 검증된 류현진을 외면한 대가를 멀지 않아 확인할지도 모른다.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