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MD수원] 흥국생명 꺾으면 정규리그 우승...강성형 감독은 총력전 선언, "간절함으로 홈에서 기회 잡겠다"

  • 0

강성형 감독과 현대건설 선수단/KOVO
강성형 감독과 현대건설 선수단/KOVO

[마이데일리 = 수원 최병진 기자] 현대건설의 강성형 감독이 총력전을 예고했다.

현대건설은 12일 오후 7시 수원실내체육관에서 흥국생명과 ‘도드람 2023-2024 V리그’ 6라운드를 치른다.

현대건설은 이날 정규리그 1위를 확정할 수 있다. 현대건설은 현재 승점 77점(25승 9패)으로 1위를 기록 중이다. 반면 흥국생명이 승점 73점(26승 8패)으로 2위에 올라 있다.

오늘 경기를 제외하면 리그가 한 경기밖에 남아있지 않기 때문에 현대건설은 승점 2점만 획득하면 통산 5번째 정규리그 우승 타이틀을 획득한다. 2021-2022시즌 이후 2시즌 만에 정상을 바라본다.

경기 전 강성형 감독은 흥국생명이 직전 경기에서 페퍼저축은행에 패한 상황을 두고 “그냥 조금 기뻤다(웃음)”며 “선수들이 체력적인 부분이나 정신적으로 힘든 부분이 있었다. 안 하려고 하는 건 아닌데 플레이가 잘 안 나오기도 했다. 분위기가 바뀔 수 있는 상황이 됐다”고 했다.

강성형 감독/KOVO
강성형 감독/KOVO

현대건설은 이날 패하더라도 페퍼저축은행과의 마지막 경기에서 승리하면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한다. 강성형 감독은 “물론 기회는 있지만 흥국생명도 페퍼한테 지려고 한 게 아니다. 우리도 그런 상황에 놓일 수 있다. 이긴다는 보장이 없다. 오늘 홈에서 좋은 기회가 왔기 때문에 총력전으로 나서려 한다”고 했다.

직전 경기에서 좋은 활약을 보여준 정지윤에 대해서는 “자신의 역할만 해줘도 충분한 상황이다. 상대가 괴롭힐 텐데 잘 버텨냈으면 한다”고 기대했다.

현대건설은 2년 전에 정규리그 1위를 차지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정규리그 우승과 챔피언결정전을 치르지 못했다. 강성형 감독은 “매번 기사에 당시 상황이 나오는데 아쉬움이 있다(웃음). 1위를 못한 것도 있지만 챔피언결정전이라는 큰 경기에서 경험을 쌓으면 지금보다 더 좋았을 것 같다. 우승은 그다음 문제고 이번에도 경험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위파위에 대해서는 “100%는 아니다. 하지만 본인이 이겨내려 한다. 중요한 자리이기 때문에 충분히 준비를 하고 있다”고 몸상태를 전했다.

정지윤/KOVO
정지윤/KOVO

강성형 감독은 ‘간절함’을 강조했다. 강성형 감독은 “선수들에게 두 번째는 생각하지 말고 간절하게 준비하자고 했다. 모두 체력적으로 같은 상황이기에 간절함에서 차이가 갈릴 것이라고 했다”고 밝혔다.

흥국생명과의 박빙 상황에 대해서는 “지난 경기에서는 윌로우가 왔고 당우리의 상황도 좋지 않았다. 서브 공략이 중요하다. 김연경을 잘 마크해야 하는데 쉽지 않다. 최대한 유효 블로킹을 해서 우리 플레이를 잘 만들어가야 한다. 흥국도 서브가 좋아졌기 때문에 잘 대비를 해야 한다”고 했다.

3위를 차지하며 봄 배구에 진출한 정관장에 대해서는 “거의 분위기가 우승팀이다. 편해 보인다. 부럽다(웃음). 역시 잘하는 팀이다”라고 칭찬했다.

수원 =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