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MD수원] "광주도 다 오시는 거죠?"...강성형 감독의 농담 속 '정규리그 우승 실패’ 아쉬움→페퍼전 '마지막 기회'

  • 0

강성형 감독/ KOVO
강성형 감독/ KOVO

[마이데일리 = 수원 최병진 기자] 현대건설의 강성형 감독이 우승 확정 실패에 대한 아쉬움을 농담으로 승화했다.

현대건설은 12일 오후 7시 수원실내체육관에서 펼쳐진 흥국생명과의 ‘도드람 2023-2024 V리그’ 6라운드에서 세트 스코어 0-3(22-25, 25-27, 20-25)으로 패했다.

현대건설은 이날 승리하면 정규리그 1위를 확정 지을 수 있었다. 하지만 승점을 1점도 추가하지 못하면서 승점 77점(25승 10패)에 머물며 흥국생명(승점 76점)의 추격을 받게 됐다. 결국 정규리그 우승팀은 6라운드 마지막 경기에서 가려지게 됐다.

경기 후 강성형 감독은 “선수들이 많이 지쳐 보였다. 3-0으로 졌지만 1세트는 내용이 좋았다. 결정적인 장면에서 판단 오류가 나와 세트를 내줬다. (양)효진이 상태가 안 좋을 때 활용법을 알아야 하는데 결정에서 아쉬운 점이 있었다. 아직 기회가 있다”고 했다.

실제로 현대건설은 1세트와 2세트 모두 경기를 주도하며 앞서갔다. 하지만 20점이 넘어가면서 흥국생명에게 역전을 허용했고 세트를 내줬다.

현대건설/ KOVO
현대건설/ KOVO

공격 또한 문제였다. 모마가 홀로 27점을 올렸으나 아웃사이드 히터인 정지윤과 위파위는 각각 8점, 2점에 그쳤다.

강성형 감독은 “위파위나 지윤이 쪽에서 득점이 나오지 않았다. 자연스레 상대는 경기가 쉬워진다. 세터인 (김)다인이도 답답할 것 같다. 다른 옵션을 투입하던지 해서 아웃사이드 히터쪽을 살려야 할 것 같다. 남은 경기나 챔피언결정전도 그쪽에서 득점이 안 나오면 힘든 경기가 될 것이다”라고 고민을 전했다.

아직 정규리그 우승 기회는 있다. 현대건설은 16일 오후 4시 페퍼스타디움에서 페퍼저축은행과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를 갖는다. 이날 승점 3점을 확보하면 정규리그 1위에 오른다.

이날 현대건설의 우승 세레머니가 펼쳐질 수도 있어 많은 취재진이 수원실내체육관을 찾았다. 강성형 감독은 “광주전도 다 오시는 거죠?”라는 농담을 남기며 인터뷰실을 빠져나갔다.

수원 =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