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MD수원] "페퍼에 과일 바구니라도 보낼까?" 아본단자 감독의 미소, '역전 우승' 포기하지 않았다

  • 0

마르첼로 아본단자 감독/KOVO
마르첼로 아본단자 감독/KOVO

[마이데일리 = 수원 최병진 기자] 흥국생명의 마르첼로 아본단자 감독이 페퍼저축은행의 이변을 기대했다.

흥국생명은 12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펼쳐진 현대건설과의 ‘도드람 2023-2024 V리그’ 6라운드에서 세트 스코어 3-0(25-22, 27-25, 25-20)으로 승리했다.

흥국생명은 이날 패배하면 현대건설에 정규리그 우승을 내주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1세트와 2세트 모두 후반부에 역전으로 승리를 했고 마지막 3세트를 여유 있게 잡아냈다. 윌로우가 21점으로 팀 내 최다 득점을 기록했고 김연경과 레이나도 각각 16점, 14점으로 공격에 힘을 더했다.

흥국생명은 이날 승리로 승점 76점(27승 8패)이 되면서 현대건설(승점 77점)을 턱밑까지 추격했다. 결국 정규리그 우승팀은 6라운드 최종전에서 가려지게 됐다.

경기 후 아본단자 감독은 “기분이 엄청 좋은 건 아니다. 이겨서 그런지 지난 경기에 대한 아쉬움이 크다. 남은 경기를 지켜봐야 한다. V리그에서 순위 경쟁이 끝까지 이어진 때가 언제인지 알고 싶은 기분이다. 1위가 아닌 2위로 마무리 지어도 더 승리를 많이 했다는 상황이 아쉽다”고 했다.

흥국생명/KOVO
흥국생명/KOVO

흥국생명은 현대건설과의 경기 직전에 펼쳐진 페퍼저축은행과의 경기에서 1-3으로 패했다. 만일 페퍼저축은행을 꺾고 이날 현대건설전까지 승리했다면 정규리그 우승에 가까운 쪽은 흥국생명이었다. 아본단자 감독이 아쉬움을 표현한 이유다.

아본단자 감독은 “지난 경기는 세터뿐 아니라 경기를 대비하는 과정 자체가 잘못됐다. 페퍼저축은행이 잘하기도 했다. 시즌 중에 모든 선수를 다 활용하기가 어렵다는 건 보여준 경기였다”고 했다.

흥국생명은 15일 인천삼산체육관에서 GS칼텍스와 최종전을 치른다. 우승을 위해서는 이날 승리를 거두고 다음날 펼쳐지는 현대건설과 페퍼저축은행의 경기를 지켜봐야 한다.

아본단자 감독은 페퍼저축은행이 현대건설마저 잡아낼 수 있을 것 같냐는 질문에는 “과일 바구니라도 보내야 할까? 지켜보면 좋을 것 같다”고 웃으며 기대감을 전했다.

수원 =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