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6년만 친정팀 복귀→부상→김연경과 첫 봄배구' 활짝 웃은 김수지 "같이 할 수 있어 행복하다" [MD인천]

  • 0

흥국생명 김연경과 김수지(오른쪽)./KOVO
흥국생명 김연경과 김수지(오른쪽)./KOVO

[마이데일리 = 인천 심혜진 기자] 흥국생명 미들블로커 김수지(36)가 절친 김연경(36)과 함께 봄배구를 하게 됐다.

흥국생명은 15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도드람 V리그 여자부 6라운드 GS칼텍스전에서 3-0(25-17, 25-16, 25-18)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흥국생명은 28승8패(승점 79)로 선두로 올라섰다. 2위로 밀린 현대건설은 25승10패(승점 77)가 됐다. 16일 페퍼저축은행-현대건설 경기 결과에 따라 정규리그 1위 주인공이 가려진다.

올 시즌을 앞두고 '친정팀' 흥국생명으로 돌아와 봄배구를 하게 된 김수지는 감회가 남다르다. 비시즌 무릎 부상을 당하면서 관절경 수술을 받았던 김수지는 정규시즌이 시작된 두 조금 늦게 팀에 합류했다. 하지만 선수단에 가세하면서부터는 팀 상승세에 힘을 보탰다.

마르첼로 아본단자 감독은 올 시즌을 돌아보면 만족한 선수 중 한 명으로 김수지의 이름을 언급했다. 그는 "가장 만족스러운 부분은 일부 선수들의 성장이다. 박수연, 레이나 뿐만 아니라 베테랑에게 어울리는 말은 아니지만 김수지도 좋은 성장, 활약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아무리 베테랑이지만 김수지 입장에서도 새 사령탑 아본단자 감독을 만나 적응하는 데에는 꽤 애를 먹었다. 아본단자 감독은 선수들에게 열정적으로 지도를 하는 스타일이다. 때문에 말이 많을 수 밖에 없다. 

김수지는 "적응하느라 정신이 없었다. 그런 가운데서도 팀에 흡수돼가는 과정에 있었던 것 같다"며 "감독님은 경기 준비할 때 시작부터 끝까지 짜여진 작전이 나온다. 거기에 맞춰서 움직여야 한다. 내 생각이 들어가서 맞지 않을 때 말씀을 많이 하셨다. 맞춰가는 시간이 필요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단 나를 많이 돌아보는 시간이었다. 그러면서 어떻게 내가 받아들이고, 어떻게 해야 하는지 정리를 차근차근했다. 그렇게 하다보니 오차범위가 많이 줄어들었다"고 돌아봤다.

무엇보다 절친 김연경의 존재는 컸다. 김수지는 "툭 던지듯이 이야기하면 들어줄 친구가 있으니 편하게 이야기할수있었다. 속으로는 아무렇지 않지만, 아무렇지 않는 것처럼 편하게 대화할 수 있었다. 그래서 다행이었다"고 웃어보였다.

흥국생명 김연경(오른쪽)과 김수지./KOVO
흥국생명 김연경(오른쪽)과 김수지./KOVO

이제는 김연경과 함께 봄배구를 준비한다. 김연경과 함께 포스트시즌에 올라간 것은 처음이다. 김수지는 "작년에 시즌이 일찍 끝나서 해설을 했었다. 코트를 보면서 아쉬움이 더 컸었다. 올해는 그 상황을 같이 할 수 있다는 것이 행복하다. 아쉬움을 남기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크다"고 강조했다.

김연경도 "정말 좋다. 수지가 처음에 부상도 있었고, 여러 가지 힘든 것이 있었는데 적응하고 이겨내서 잘하는 것을 보고 친구로서 뿌듯하다. 플레이오프까지 가는 데 있어서 많은 도움을 준 선수 중 한 명이다. 팀으로서 정말 큰 도움이 됐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흥국생명 선수들은 16일 페퍼저축은행-현대건설전을 지켜볼 예정이다. 당연히 페퍼저축은행이 승점 1점만을 따길 바라고 있다. 김수지는 "일단 지금은 팀이 1위로 마무리를 했는데 확정이 아니라 싱숭생숭하다. 내일 좋은 일이 있기를 바라본다"고 간절한 마음을 전했다. 

김연경도 "이런 경험은 처음인 것 같다. 우리 손을 떠났다. 운명에 맡기겠다"면서 "(2위를 한다면) 정규리그에서 가장 적게 진 팀에 의미 부여를 하겠다"고 말했다.

흥국생명 김연경(오른쪽)과 김수지./KOVO
흥국생명 김연경(오른쪽)과 김수지./KOVO

인천=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