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기적 드라마' 앞두고 자신감 심어준 감독…하지만 본인의 표정은 긴장 백배 [곽경훈의 현장]

  • 0

"너무 어려운 경기였다. 모두 함께 이룬 우승이다"

현대건설 강성형 감독이 모마와 이야기를 한 뒤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현대건설 강성형 감독이 모마와 이야기를 한 뒤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마이데일리 = 광주 곽경훈 기자] 현대건설이 '2023~2024 도드람 V리그' 정규리그 1위에 등극했다.

현대건설은 16일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진행된 페퍼저축은행과의 경기 최종전에서 세트 스코어 3-1(23-25 25-15 26-24 25-19)로 승리해 승점 3점을 추가하며 2위 흥국생명을 승점 1점 차로 따돌렸다.

경기 전 벤치로 나온 현대건설 강성형 감독은 팀 에이스 모마를 직접 불러 "긴장하지 말고, 평상시 실력을 보여주면 될꺼야"라고 이야기 했다. 그리고 모마와 하이파이브를 하는 모습이 보였다. 

하지만 강성형 감독의 표정에는 긴장된 모습이 보였다. 지난 두 시즌 동안 불운과 뒷심부족으로 정상에 오르지 못했던 불안감이 느껴졌다. 

1세트를 페퍼저축은행에게 내준 뒤 강성형 감독은 선수들을 불러 모아 다시 한 번 재정비를 한 뒤 경기를 펼쳐나갔다.

강성형 감독이 모마의 긴장을 풀어주기 위해서 농담을 건네며 미소를 짓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강성형 감독이 모마의 긴장을 풀어주기 위해서 농담을 건네며 미소를 짓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1세트 패배 후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는 현대건설 강성형 감독 / 한국배구연맹.
1세트 패배 후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는 현대건설 강성형 감독 / 한국배구연맹.

3세트와 4세트도 양팀은 접전을 펼쳤다. 특히 3세트 듀스에서 세트는 내줬다면 그대로 흥국생명에게 정규리그 1위를 넘겨줘야 하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현대건설은 끝까지 혼신의 힘을 다하며 3세트를 잡고 4세트까지 잡으며 정규리그 1위를 확정지었다. 

4세트 세트 포인트를 앞두고 양효진의 연속 득점이 성공하자 강성형 감독은 두 주먹을 불끈 쥐며 포효했고, 정지윤의 오픈 공격으로 경기가 끝나자 코칭스태프와 함께 포옹을 하면서 기뻐했다. 

4세트 양효진의 연속 득점에 포효하는 현대건설 강성형 감독 / 한국배구연맹.
4세트 양효진의 연속 득점에 포효하는 현대건설 강성형 감독 / 한국배구연맹.
그 어느 때보다 기뻐하며 포효하는 현대건설 강성형 감독 / 한국배구연맹.
그 어느 때보다 기뻐하며 포효하는 현대건설 강성형 감독 / 한국배구연맹.

경기 전 강성형 감독의 응원을 받았던 모마는 양 팀 최다 35득점을 올리며 승리를 이끌었고, 양효진이 5개의 블로킹을 포함해 23득점으로 활약했다.

강성형 감독은 경기 종료 후 "압박감이 컸을텐데 잘 극복한 선수들에게 고맙다. 코칭스태프가 잘 이끌어줘서 좋은 결과가 있었다"라고 밝혔다.

정규리그 1위를 차지한 현대건설 선수들이 시상식에서 기뻐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정규리그 1위를 차지한 현대건설 선수들이 시상식에서 기뻐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한편 정규리그 1위로 챔피언결정전 직행 티켓을 손에 넣은 현대건설 오는 28일부터 플레이오프 승자와 5판3선승제의 챔프전을 치룬다.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