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종합

피겨 여자 싱글 김채연, 세계선수권 동메달…“메달 예상 못 한 결과”

  • 0

이해인 6위로 한국 내년 출전권 3장 확보

김채연(수리고)이 캐나다 몬트리올 벨 센터에서 열린 2024 국제빙상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국제빙상연맹
김채연(수리고)이 캐나다 몬트리올 벨 센터에서 열린 2024 국제빙상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국제빙상연맹

[마이데일리 = 구현주 기자]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김채연(수리고)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쇼트프로그램 순위는 6위였으나 프리스케이팅에서 선전하며 시상대 입성에 성공했다.

23일(한국시간) 김채연은 캐나다 몬트리올 벨 센터에서 열린 2024 국제빙상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이하 TES) 72.81점, 구성점수(이하 PCS) 63.87점, 합계 136.68점을 받았다.

앞서 쇼트프로그램에서 받은 66.91점을 합쳐 최종 총점 203.59점을 받은 김채연은 대회 3연패에 성공한 일본 사카모토 가오리(222.96점), 이사보 레비토(212.16점·미국)에 이어 3위에 올랐다.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 후 간담회에서 김채연은 “세계선수권에서 메달을 딸 줄은 예상 못 했다”며 “이번 시즌 초반에는 부상 등 어려움도 있었기에 오늘은 메달보다 스스로 할 수 있는 것을 보여주고자 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김채연은 넘어짐 등 실수 없는 경기력을 보여줬다. 두 번 트리플 플립에서 어텐션(엣지불분명) 판정과 마지막 트리플 살코에서 쿼터(점프 회전수가 90도 수준에서 모자라는 경우) 판정을 받아 가산점이 조금 깎였을 뿐이다. 

김채연은 지난해 처음으로 출전한 세계선수권에서 6위를 차지한 후 국제대회에서 꾸준히 두각을 보이고 있다. 지난달 2023-2024 ISU 사대륙선수권대회에서 은메달을 따는 등 두 대회 연속 시상대에 섰다.

이해인(고려대)이 캐나다 몬트리올 벨 센터에서 열린 2024 국제빙상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국제빙상연맹
이해인(고려대)이 캐나다 몬트리올 벨 센터에서 열린 2024 국제빙상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국제빙상연맹

아울러 함께 출전한 이해인(고려대)가 6위를 기록하면서, 한국 피겨 여자 싱글은 내년 세계선수권 출전권 3장을 확보했다.

세계선수권대회 출전권은 전년도 성적에 따라 국가별로 배분된다. 3명이 출전한 국가는 상위 두 명 선수 순위의 합이 13 이하일 경우 3장, 28 이하면 2장이 주어진다.

쇼트프로그램에서 73.55점을 받아 3위에 올랐던 이해인(고려대)은 프리스케이팅에서 점프 실수를 여러 차례 범해 TES 56.44점, PCS 55.49점, 합계 121.93점을 받았다. 최종 총점 195.48점으로 6위에 올랐다.

함께 출전한 유영(경희대)은 프리스케이팅에서 115.98점(TES 56.16점, PCS 60.82점)을 받았고 쇼트프로그램 점수 67.37점을 합쳐 최종 총점 183.35점으로 12위를 기록했다.

구현주 기자 winter@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