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어스, 공식 팬덤명은 '42'(사이)…"앞으로의 시간 기대해 달라"

  • 0

사진 =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사진 =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그룹 투어스(TWS)의 공식 팬클럽 명이 정해졌다.

2일 투어스는 글로벌 팬덤 라이프 플랫폼 위버스(Weverse) 커뮤니티와 공식 홈페이지, 유튜브 등을 통해 공식 팬클럽 명 '42'(사이)를 발표했다.

'42'는 투어스와 모든 순간을 함께할 가장 특별한 '사이'가 될 팬들을 의미한다. 소속사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는 "날마다 새로운 이야기와 예상치 못한 즐거움으로 투어스와 '42'가 함께할 앞으로의 시간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42'는 투어스의 데뷔앨범인 미니 1집 '스파클링 블루'(Sparkling Blue)의 수록곡 '비에프에프'(BFF)를 떠올리게도 한다. 가사와 관련해 "후렴에 등장하는 브라스 사운드가 곡의 경쾌하면서 살랑이는 분위기를 극대화해 '만나면 너무나도 즐거운 사이'에 대해 기분 좋은 감상의 나래를 펼치게 한다"고 소개했다.

타이포 모션 영상을 보면 학교 칠판에 쓰인 '24/7:WITH:US'라는 글자가 통통 튀며 하나씩 사라지다가 '24'만 남고, 이 숫자가 '42'로 바뀐다. 이는 하루 24시간 일주일 내내, 즉 ‘모든 순간’을 함께한다는 영어 표현 'TWENTY FOUR SEVEN WITH US(24/7:WITH:US)'에서 유래한 TWS의 팀 명과 팬클럽 명 '42'가 연결됐음을 직관적으로 보여준다.

한편 투어스는 세븐틴의 동생 그룹으로 주목받으며 지난 1월 22일 데뷔했다. 이들의 데뷔 타이틀곡 '첫 만남은 계획대로 되지 않아'는 주요 음원 사이트 최상위권을 유지하고 있으며 미니 1집 '스파클링 블루'는 3월 31일 한터차트 기준 누적 41만 1,241장 판매됐다.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