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하윤 "전학은 사실, '사건반장' 제보자와는 무관" [공식입장]

  • 0

송하윤 /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김지우 기자] 배우 송하윤 측이 전학 사실을 인정했다. '사건반장' 보도에는 선을 그었다.

2일 송하윤의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 관계자는 마이데일리에 "송하윤이 반포고등학교에서 당시 전학을 간 건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어 "'사건반장' 제보와 무관한 일이다. 해당 제보자와는 일면식이 없다"며 "이번 이슈와 전학은 관련 없기 때문에 먼저 언급하기 애매하다고 판단했다. 때가 되면 공식적으로 밝히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온라인상의 왜곡된 얘기에 관해서는 내부적으로 수집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 1일 종합편성채널 JTBC '사건반장'은 송하윤의 학폭 의혹을 보도했다. 제보자 A씨는 고교 재학 시절 송하윤에게 90분간 따귀를 맞는 등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A씨는 송하윤에게 어떠한 사과를 듣지 못했으며 송하윤은 얼마 후 또 다른 폭행 사건에 연루돼 다른 고등학교로 전학을 갔다고 전했다.

같은 날 송하윤의 소속사 측은 "제보자 측 주장에 관해 배우에게 사실을 확인한 결과 제보자와는 일면식도 없으며 해당 내용 모두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며 "현재 제보자 측의 일방적인 주장으로 무분별한 억측과 추측성 내용이 확산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확인되지 않은 사실과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경기도 부천 출신 송하윤은 중원고등학교와 반포고등학교를 거쳐 압구정고등학교에서 졸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고등학교 동창인데 패거리로 친구 한 명 왕따 시키고 때려서 강제전학 갔다. 생긴 것과 다르게 강단이 있는 친구"라는 한 누리꾼의 6년 전 댓글이 재소환되기도 했다. 

송하윤 / 마이데일리

김지우 기자 zw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