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PSG에서 불행하다! 당신이 나를 존중하지 않잖아"…음바페 '폭발', 엔리케에게 강력 항의! 'PSG 감독-에이스 불화 최고조' UCL 어쩌나?

  • 0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프랑스 파리 생제르맹(PSG)의 에이스 킬리안 음바페의 인내심이 한계에 다다랐다. 음바페가 폭발했다. 누구를 향해? 루이스 엔리케 PSG 감독이다. 

최근 엔리케 감독은 의도적으로 음바페 조기 교체를 단행했다. 이유는 음바페가 없는 PSG를 준비하겠다는 것. 음바페는 올 시즌이 끝난 후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 이적이 사실상 확정된 상황이다. 이에 음바페에게 풀타임은 허락되지 않았다. 

그리고 사건이 발생했다. PSG는 1일 프랑스 마르세유 벨로드롬에서 펼쳐진 2023-24시즌 프랑스 리그1 27라운드 마르세유와 경기에서 2-0 승리를 거뒀다. 이번 승리로 PSG는 승점 62점을 쌓으며 압도적 리그 1위를 이어갔다. 이 경기에서 에이스 킬리안 음바페의 조기 교체는 계속됐다. 음바페는 후반 19분 교체 아웃됐다. 

음바페는 벤치에서 나오라는 지시가 나오자, 굳은 표정을 지었다. 분노의 눈빛을 발사하기도 했다. 음바페는 벤치에 앉지 않고 바로 라커룸으로 들어갔다. 엔리케 감독과 대화는 없었다. 경기 후 음바페는 의미심장한 사진을 SNS에 올리기도 했다. 비를 맞으면 고개를 떨구는 사진이었다. 

엔리케 감독은 당당하다. 그는 마르세유전이 끝난 후 음바페 교체에 대해 "매주 같은 이야기, 같은 질문이 나온다. 너무 피곤하다. 나는 감독이다. 매 경기 다른 결정을 내린다. 내가 PSG에 있는 마지막까지 똑같이 할 것이다. 내가 틀렸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나는 내 선택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인내심이 바닥난 음바페는 폭발했다. 음바페는 엔리케 감독에게 불만을 표출한 것으로 드러났다. 감독이 선수를 존중하지 않는다는 이유에서다. 

스페인의 '아스'는 "음바페가 PSG에서 불행하다고 표현했다. 그리고 자신에 대한 존중이 부족하다며 엔리케 감독에게 항의했고, 불만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이 매체는 "음바페와 엔리케의 관계가 파탄났다. 음바페는 존중 부족을 주장하고 있다. 음바페는 엔리케의 조기 교체 결정을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 마르세유전 경기로 상처는 더욱 커졌다. 둘 사이의 큰 다툼은 AS모나코와 0-0로 비긴 후 일어났다. 전반전이 끝난 후 엔리케가 음바페를 불렀지만, 음바페는 바로 터널을 따라 내려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음바페와 엔리케 모두 개인적인 이익을 우선할 상황이 아니다. 엔리케는 음바페를 계속 써야 하고, 음바페는 파리의 영웅이 되고 싶다. 둘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를 앞두고 있다. UCL 8강이 있는 4월이 PSG 심판의 달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PSG는 UCL 8강에서 바르셀로나와 격돌한다. 감독과 에이스의 불화가 계속된다면, 바르셀로나를 이길 가능성은 없다. 

[킬리안 음바페, 루이스 엔리케 PSG 감독.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음바페 SNS, 동영상 캡처]

최용재 기자 dragonj@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