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하윤, 학폭 의혹ing…"집단폭행 강제전학"VS"사실무근 민형사상 조치" 진실은? [MD이슈](종합)

  • 0

배우 송하윤 / 마이데일리
배우 송하윤 /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배우 송하윤이 학폭(학교폭력) 의혹과 관련한 제보자들의 추가 폭로가 이어지는 가운데,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했던 소속사 측의 추가 입장이 있을까.

지난 2일 JTBC '사건반장'은 송하윤의 학폭 의혹에 대해 후속 보도를 했다.

앞서 지난 1일 '사건반장'에 고등학교 재학시절 송하윤에게 90분간 뺨을 맞았다고 송하윤의 학폭 의혹을 처음 제보한 A씨는 "제가 누군지도 모르겠다? 모를 수가 없다. 모르는데 (송하윤 측이) 미국까지 넘어오고 한국에 오면 비용 다 대준다 그러고. 아니 말이 안 되지 않나"라며 "이거 터지면 다른 것도 다 터질 거다. 내 친구들도 그런 일이 있었던 걸 다 안다. 그런데 본인만 모른다. 터질게 터진 거다. 사람들이 다 참은 것"이라고 제보자와 일면식이 없다는 송하윤 측의 입장에 반박했다.

'사건반장' 측은 "참고로 송하윤 씨가 우리 회사로 와서 직접 인터뷰를 하겠다고 했다. 이유는 알 수 없지만 갑자기 취소가 됐다"며 "제보자는 어제 방송을 통해 마지막 기회를 주겠다고 했다. 만약 본인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를 했다면 여기서 멈추겠다고 했는데 사실무근, 일면식도 없다고 송하윤 씨가 공식적으로 대응을 하면서 더 이상 숨기지 않겠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후 A씨의 제보 내용이 추가 공개됐다. A씨는 "송하윤이 강제전학을 간다. 집단폭행으로 인한 강제전학이다. 이게 세 명이서 한 명을 때린 거다. 집단 린치를 가한 것"이라며 "가해자 누나들하고도 이야기했는데 이게 모든 게 송하윤의 이간질"이라고 주장했다.

또 송하윤과 친구 2명이 동급생 여학생 1명을 집단폭행 해 전치 4주의 상해를 입혔다는 주장도 더해졌다.

이와 관련해 '사건반장' 측은 "20년 전에 강제전학이라는 건 쉽지 않다. 학폭에 연루됐다는 걸 암시하는 내용"이라며 "제보자의 주장에 따르면 송하윤 씨의 동급생이 송하윤 씨를 포함한 여성 3명에게 집단 구타를 당했다. 그 피해가 전치 4주에 이렀다고 한다. 전치 4주면 굉장히 중상이다. 이건 단순 폭행이 아니라 상해다. 집행유예를 넘어서 합의가 안되면 실형까지 갈 수 있는 사항"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제보자에 따르면 피해자가 폭행 당한 이유가 송하윤 씨의 이간질 때문이었다고 한다. 폭행 가해자 중 한 명의 소문에 대해서 송하윤 씨가 피해자가 퍼트린 것이라고 이야기했고, 이에 화난 가해자가 송하윤 씨와 함께 피해자를 불러 폭행에 이르게 됐다는 것"이라며 "결국 이 사건 때문에 송하윤 씨를 포함한 가해자 3명이 모두 강제전학 조치가 됐다고 한다"라고 덧붙였다.

배우 송하윤 / 마이데일리
배우 송하윤 / 마이데일리

또한 '사건반장' 측이 소속사로부터 받은 입장은 "송하윤 씨가 폭행사건에 연루됐던 것은 맞지만 내막을 보게 되면 조금 다른 것이 있다. 당시 송하윤 씨 짝꿍이 괴롭힘을 당하던 학교폭력 피해자, 왕따였는데 일진 두 명이 송하윤 씨에게 와서 '피해자 학교 오면 우리에게 알려줘'라고 이야기를 해서 무서웠던 송하윤 씨가 이를 알려줬고 일진들이 폭행을 했다"는 것이다.

아울러 "본인은 그 사건에서 폭행에 가담한 것은 아니었고 그 사실을 알려준 것이 직접적인 가해자는 아니라는 부인을 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연예계 활동 중이기 때문에 빨리 마무리하고 싶어서 소속사 측이 피해자에게 합의금을 주고 자발적으로 전학을 갔다는 것이 지금까지 나온 소속사 측의 공식적인 입장"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소속사 측은 "해당 내용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며 "당사는 향후 본건에 대한 사실관계의 확인 및 법무법인을 통한 법률 검토를 통해, 제보자 측에 대한 민형사상의 조치 및 JTBC 사건반장에 대한 방송금지 가처분 등 필요한 모든 조치를 고려하고 있다. 다시 한번 제보자의 일방적인 주장에 따른 보도나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추측성 보도를 자제해 주시기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양 측의 상반된 입장에 송하윤의 학폭 의혹을 둘러싼 진실공방이 길어질 것으로 보인다. 과연 이 사건의 결말은 어떻게 될까.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