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삼성전자, ‘비스포크 AI’ 신제품 라인업 3종 공개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신제품 론칭 미디어데이 ‘웰컴 투 비스포크 AI’에서 직원이 ‘비스포크 AI 패밀리허브’ 냉장고를 소개하고 있다. /방금숙 기자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신제품 론칭 미디어데이 ‘웰컴 투 비스포크 AI’에서 직원이 ‘비스포크 AI 패밀리허브’ 냉장고를 소개하고 있다. /방금숙 기자

[마이데일리 = 방금숙 기자] 삼성전자가 한층 더 진화한 인공지능(AI)으로 연결성과 사용성이 업그레이드된 2024년형 비스포크 신제품 라인업을 3일 공개했다.

한종희 삼성전자 DX부문장 부회장은 “삼성전자는 AI기능을 대폭 강화한 다양한 제품군을 선보이면서 업계에서 AI 기술의 확산을 리드하고 있다”면서 “소비자가 가정 내에서 자주 사용하는 다양한 스마트홈 기기들을 통해 ‘모두를 위한 AI’ 비전을 완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은 이날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신제품 론칭 미디어데이 ‘웰컴 투 비스포크 AI’에서 업그레이드된 신제품과 서비스를 선보였다.

먼저 2024년형 ‘비스포크 AI 하이브리드’ 냉장고는 삼성 특허 기술이 집약된 차세대 고효율 컴프레서는 물론 펠티어 소자가 함께 탑재됐다.

평소에는 고효율의 AI 인버터 컴프레서만 단독 운전해 에너지 소비량을 일정하게 유지하다가 한여름처럼 냉장고 사용량이 급격하게 많아지면 펠티어 소자가 함께 작동해 냉각 방식을 조절한다.

에너지소비효율도 국내 최고 등급인 1등급 최저 기준보다도 30% 더 높다. 기존과 동일한 외관 크기를 유지하면서도 내부 선반은 6㎝ 더 깊어지고 내부 용량은 25ℓ 더 커졌다.

‘비스포크 AI 패밀리허브’ 냉장고는 내부 카메라가 입고되는 식재료를 인식한다. 약 100만장의 식품 사진을 학습한 AI 비전 인사이드 기능을 통해 푸드 리스트를 만들어주고 보관 기한에 맞춰 알림도 해준다.

올인원 세탁·건조기 ‘비스포크 AI 콤보’. /방금숙 기자
올인원 세탁·건조기 ‘비스포크 AI 콤보’. /방금숙 기자

‘비스포크 AI 콤보’는 국내 최대 25kg 용량 세탁기와 15kg 용량 건조기가 한 대로 합쳐진 올인원 세탁·건조기다.

센싱 기술 기반의 AI 기능을 탑재해 세탁물의 무게와 종류, 오염도를 감지해 세탁한다. 내부 센서가 주기적으로 내부 건조도를 감지해 최적의 상태로 건조하는 맞춤코스를 제공한다. 탈수 회전속도를 조절해 도서관 수준의 소음인 최대 51.7dB(A)까지 낮춰 강력 탈수하는 기능도 있다.

AI로 더욱 진화된 바닥∙사물∙공간 인식 능력을 갖춘 ‘비스포크 AI 스팀’ 로봇청소기는 먼지 흡입과 물걸레 청소를 모두 수행한다. 기존 모델보다 인식 가능한 카테고리가 크게 늘어 얇은 휴대전화 케이블이나 매트까지 인식할 수 있다.

마룻바닥과 카펫을 구분해 맞춤으로 청소한다. 마룻바닥은 물걸레로 카펫의 경우 높이에 따라 물걸레를 아예 분리할지 또는 들어올려 청소할지를 판단하는 식이다.

바닥∙사물∙공간 인식 능력을 갖춘 ‘비스포크 AI 스팀’ 로봇청소기. /방금숙 기자
바닥∙사물∙공간 인식 능력을 갖춘 ‘비스포크 AI 스팀’ 로봇청소기. /방금숙 기자

‘비스포크 AI 인덕션’은 ‘AI 끓음 감지’ 기능이 물이나 국·탕류가 끓어 넘치기 전에 미리 화력을 조절해줘 조리 내내 주변을 지키지 않아도 된다. 이는 제품에 내장된 센서가 진동 데이터를 머신러닝해 물이 끓는 시점을 예측하는 방식이다.

아울러 비스포크 AI 무풍 갤러리 에어컨은 빅스비 음성 인식을 통해 온도나 모드 설정부터 복잡한 명령까지 말로 제어할 수 있다. “지금 날씨에 맞는 모드로 변경해줘”라고 말하면 외부 날씨를 센싱해 최적의 모드로 운전한다.

비스포크 AI는 삼성전자만의 독보적인 AI 기능인 ‘스마트싱스’를 통해 집안에 연결된 모든 기기를 원격 제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비스포크 AI 콤보에 탑재된 7형 와이드 터치스크린 ‘AI 홈’이 멀티 컨트롤러 역할을 한다. AI 홈을 통해 모바일 전화 수신, 동영상, 음악 감상도 가능하다.

한종희 부회장은 “삼성 비스포크 AI는 다양한 연령과 환경의 소비자들이 누구나 불편함 없이 안전하게 최상의 경험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며 “더 나아가 환경 부담을 덜어주는 지속 가능한 차세대 기술도 꾸준히 개발해 적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방금숙 기자 mintb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