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 정규경기 관중 23% 늘고 입장수입 사상 첫 100억원 달성

KBL 엠블럼/KBL
KBL 엠블럼/KBL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경기가 지난 30일 성황리에 종료됐다. 올 시즌은 특히 프로농구 관중이 대폭 증가하며 ‘코로나 19’로 약 3년간 위축됐던 관중 증가세를 완전히 회복했다.

KBL은 3일 "정규경기 관중은 총 73만8420명을 기록하며 지난 시즌(59만9572명) 대비 23% 증가했고, 입장수입은 KBL 역대 최고인 약 100억원을 기록하며 지난 시즌(약 73.4억원) 대비 36% 증가했다. 종전 KBL최고 매출은 2022-2023 시즌에 기록한 약 86억원(정규경기+플레이오프)이며, 올 시즌은 정규경기만으로 이미 KBL 역대최고 매출을 달성했다"라고 했다.

구체적으로 KBL은 "구단 별 수치를 살펴보면 서울 SK가 총 관중 수 11만4229명(평균 4231명)을 기록하며 관중 수 1위를 차지했고, 입장수입(약 15.3억원) 또한 1위를차지했다. 뒤를 이어 창원 LG(총 9만6449명 / 평균 3572명)와 부산 KCC(총 9만681명/ 평균 3359명)가각각 관중 수 2,3위를 차지했다. 원주 DB는지난 시즌 대비 관중이 62%(5만2797명 → 8만5634명) 증가했고, 유료관중또한 69%(4만3049명 → 7만2678명) 증가하며 관중 증가율과 유료관중 증가율에서 모두 1위를 차지했다. 관중 증가 요인으로 선수들의 화려한 플레이와 공격력을 통한 각종 기록 상승이 눈에 띈다. 10개 구단의 평균 득점은 83.5점으로 지난 시즌(80.0점) 대비 3.5점늘었고 2점슛 성공률(51.7% → 53.3%)과 3점슛 성공률(32.7% → 33.4%)도 증가했으며 어시스트도 지난 시즌 17.4개에서 18.4개로 증가했다.  또한 KBL과 10개 구단은 KBL 통합 홈페이지를 통해 회원 각각에게 맞는 타겟마케팅과 각종 이벤트를 진행해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고 팬들의 만족도를 높여 경기장을 찾는 팬들이 많아지도록 노력했다. KBL 통합 홈페이지 가입자는 출시 3년 4개월만인 지난 2월에 40만명을 돌파했고 KBL 통합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되고 있는 직관인증수는 68%,예매회원수는 24%, 예매율은 12% 각각 증가했다. KBL 통합 홈페이지 이용도 늘었다. 방문 수는 42%, 방문자 수는 32%, 페이지뷰는 78%, 머문 시간은 59% 각각 증가했다"라고 했다.

끝으로 KBL은 "4일부터 진행되는 봄의 농구 축제 플레이오프에서는 친정팀, 형제 감독, 신임 감독 등 흥미로운 맞대결이 예정돼 있어 치열한 승부가 펼쳐질 전망이다. KBL은 플레이오프 매 경기 풍성한 볼거리를 통해 흥행을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라고 했다.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