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 KIA 하위 타선 무섭다' 4명 모두 멀티히트+5타점→서건창 3안타 1홈런 대폭발…KT에 전날 패배 설욕[MD수원]

2024년 4월 3일 오후 경기도 수원KT위즈파크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KT 위즈의 경기가 열렸다. KIA 서건창이 2회초 1사 1.3루서 1타점 동점 적시타를 치고 있다./수원=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2024년 4월 3일 오후 경기도 수원KT위즈파크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KT 위즈의 경기가 열렸다. KIA 서건창이 2회초 1사 1.3루서 1타점 동점 적시타를 치고 있다./수원=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마이데일리 = 수원 김건호 기자] KIA 타이거즈 하위 타선이 폭발했다.

KIA는 3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KT 위즈와의 맞대결에서 5-1로 승리했다. 전날(2일) 패배를 설욕했다.

KIA 선발 제임스 네일은 6이닝 5피안타 무사사구 7탈삼진 1실점(비자책)으로 호투하며 시즌 두 번째 승리를 챙겼다. 이어 장현식(1이닝)-곽도규(1이닝)-전상현(1이닝)이 승리를 지켰다. 타선에서는 서건창이 불을 뿜었다. 3타수 3안타 1홈런 3타점 2득점으로 승리를 이끌었다. 김태군이 3타수 2안타 2타점, 김선빈이 4타수 3안타 1득점, 최원준 4타수 2안타로 하위 타선이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2024년 4월 3일 오후 경기도 수원KT위즈파크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KT 위즈의 경기가 열렸다. KIA 선발투수 네일이 역투하고 있다./수원=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2024년 4월 3일 오후 경기도 수원KT위즈파크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KT 위즈의 경기가 열렸다. KIA 선발투수 네일이 역투하고 있다./수원=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KT 선발 엄상백은 5이닝 7피안타 1피홈런 무사사구 4탈삼진으로 시즌 3패째를 떠안았다. 주권(1이닝 2실점)-문용익(1이닝)-우규민(1이닝)-이선우(1이닝)가 차례대로 올라왔다. 타선에서는 천성호가 4타수 2안타 1득점을 마크했다.

KT는 배정대(중견수)-천성호(2루수)-멜 로하스 주니어(좌익수)-강백호(지명타자)-황재균(3루수)-장성우(포수)-조용호(우익수)-문상철(1루수)-김상수(유격수)로 이어지는 라인업을 구성했다. 선발 투수는 엄상백.

KIA는 박찬호(유격수)-김도영(3루수)-소크라테스 브리토(좌익수)-최형우(지명타자)-이우성(우익수)-김선빈(2루수)-서건창(1루수)-김태군(포수)-최원준(중견수) 순으로 타선을 꾸렸다. 선발 투수는 제임스 네일.

1회말 KT가 선취점을 뽑았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천성호가 아나를 치고 나갔다. 로하스가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난 뒤 강백호가 안타를 때려 2사 1, 3루를 만들었다. 이어 황재균의 타석, 강백호가 도루를 시도했다. 아웃타이밍이었다. 하지만 김선빈의 포구 실책이 나왔다. 그틈에 천성호가 홈을 파고 들어 득점했다.

2024년 4월 3일 오후 경기도 수원KT위즈파크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KT 위즈의 경기가 열렸다. KIA 서건창이 2회초 1사 1.3루서 1타점 동점 적시타를 치고 있다./수원=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2024년 4월 3일 오후 경기도 수원KT위즈파크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KT 위즈의 경기가 열렸다. KIA 서건창이 2회초 1사 1.3루서 1타점 동점 적시타를 치고 있다./수원=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2회초 KIA가 균형을 맞췄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이우성과 김선빈의 연속 안타가 나왔다. 1, 3루 기회를 만들었다. 이어 서건창이 밀어친 타구로 안타를 만들었다. 서건창의 1타점 적시타로 1-1 동점이 됐다. 이후 김태군의 진루타로 2사 2, 3루가 됐는데, 최원준이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나며 동점을 만드는 데 만족해야 했다.

4회초 KIA가 역전에 성공했다. 선두타자 최형우가 안타를 치고 나간 뒤 이우성이 우익수 뜬공, 김선빈이 삼진으로 물러났다. 이어 서건창이 타석에 나왔다. 서건창은 1B1S에서 바깥쪽으로 들어오는 엄상백의 132km/h 체인지업을 힘껏 당겨 우측 담장을 넘겼다. 서건창의 이적 후 첫 홈런이자 560일 만의 홈런이었다. 서건창의 직전 홈런은 2022년 9월 21일 광주 KIA전이었다.

2024년 4월 3일 오후 경기도 수원KT위즈파크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KT 위즈의 경기가 열렸다. KIA 서건창이 4회초 2사 1루서 2점 홈런을 친 뒤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수원=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2024년 4월 3일 오후 경기도 수원KT위즈파크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KT 위즈의 경기가 열렸다. KIA 서건창이 4회초 2사 1루서 2점 홈런을 친 뒤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수원=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5회말 KT가 추격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었다. 2사 후 문상철이 내야안타를 기록했다. 이어 김상수의 안타로 1, 3루가 됐다. 하지만 네일이 배정대를 1루수 뜬공으로 처리하며 실점하지 않았다.

6회초 KIA가 도망갔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김선빈의 안타, 서건창의 2루타로 2, 3루 기회를 만들었다. 이어 김태군이 2타점 적시타를 터뜨리며 5-1을 만들었다.

8회말 KT가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1사 후 천성호가 2루타를 치고 나왔다. 포수 패스트볼까지 나오며 1사 3루가 된 상황이었다. 하지만 곽도규가 로하스와 강백호를 모두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실점 없이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9회말 경기를 끝내기 위해 등판한 전상현은 삼자범퇴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수원=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