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D현장인터뷰] "일류첸코가 살아야 FC서울도 산다" 수장의 신뢰...서울판 '기동타격대' 가능성 알렸다

김기동 감독/곽경훈 기자
김기동 감독/곽경훈 기자

[마이데일리 = 상암 최병진 기자] 김기동 FC서울 감독이 일류첸코의 활약을 강조했다.

서울은 3일 오후 7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김천상무와의 ‘하나은행 K리그1 2024’ 5라운드에서 5-1로 승리했다. 홈 2연승에 성공한 서울은 광주FC와의 개막전 0-2 패배 이후 리그 4경기 무패(2승 2무)를 달리게 됐다.

경기는 전반전부터 서울이 승기를 잡았다. 전반 10분 조영욱이 선제골을 터트렸고 전반 33분과 38분에 일류첸코가 멀티골에 성공했다. 전반 추가시간에는 임상협까지 득점에 성공하면서 전반에만 4-0으로 앞서갔다. 서울은 후반 초반 한 골을 내줬지만 박동진의 추가 득점으로 대승을 완성했다.

경기 후 김 감독은 “오늘 경기가 팀에게는 중요하다는 걸 선수들도 알고 있었다. 오늘 승리하면 상위권에서 경쟁을 펼칠 수 있었기에 집중력이 높았다. 저도 그런 부분에 있어서 기회가 왔을 때 잡아야 한다고 했다. 경기를 준비하면서 경기 당일에 개별적으로 미팅한 건 처음이다. 오전에는 수비수, 오후에는 공격수들과 이야기를 했다. 상대 공략에 대해 이야기를 했는데 전반전에 완벽하게 맞아떨어졌다. 홈에서 골을 많이 넣어 분위기를 만들어서 기쁘다. 앞으로도 홈에서는 더 승리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보겠다.

FC서울 선수단/곽경훈 기자
FC서울 선수단/곽경훈 기자

이어 “제가 추구하는 축구에 대해 모든 선수들이 인지를 하고 있어야 변화가 가능하다. 스스로 ‘왜 저게 안 될까’라는 생각을 하면 안 될 것 같았다. 아직도 조금은 부족하지만 빠른 시일 내에 더 잡혀야 한다. 기복이 없어야 한다. 계속적으로 저도 노력을 해야 한다. 상대가 4백을 쓰냐 3백을 쓰냐에 따라 달라질 수 있지만 경기를 풀어가는 건 일관되게 가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날 2골 2도움을 기록한 일류첸코를 중심으로 임상협이 1골 1도움, 팔로세비치가 1도움을 기록하며 김 감독과 포항에서 좋은 호흡을 보여준 선수들이 맹활약을 펼쳤다.

김 감독은 “(임)상협이에게 자극 아닌 자극을 줬다. 지난 경기에서는 명단에서도 뺐다. 경기 전 날에 연습 경기를 통해서 90분을 뛰게 했다. 이 경기를 준비하게끔 했다. 상협이가 몸상태를 많이 올렸고 생각하는 부분도 바뀌었다. 일류첸코도 팔로세비치와 함께 이전 영상을 보고 있다. 동기부여가 있을 것이다. 활동량에 대해서 보여줬다. 이전에는 볼도 나와서 받아주고 사이드로 많이 움직였는데 지금은 가운데에 서 있는 모습이 많이 보여서 인지를 시켜줬다”고 밝혔다.

일류첸코/곽경훈 기자
일류첸코/곽경훈 기자

일류첸코의 활약에 대해서도 “본인도 고민이 많았을 것이다. 제주전에 PK를 넣었는데 (강)상우가 차고 싶어 했다고 들었다. 그때 (기)성용이가 일류첸코가 살아야 팀이 산다고 상우한테 이야기를 했다. 나도 일류첸코가 살아야 팀이 산다고 생각한다. 자신감을 얻어서 계속 이러한 모습을 보여준다면 팀에도 더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했다.

왼쪽 사이드백으로 나서 좋은 모습을 보여준 강상우에 대해 김 감독은 “공격 성향이 강하고 (임)상협이가 압박 나갔을 때 사이드쪽을 막아주고 공격에 가담할 수 있다. 좋은 역할을 해줬고 지속적으로 이러한 모습을 요구하려 한다”고 했다.

상암 =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