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재균♥' 지연, 인생 첫 한강 피크닉…"티아라 대기실이 진짜 재밌었지" [마데핫리뷰]

  • 0

유튜브 채널 '지연'
유튜브 채널 '지연'

[마이데일리 = 김지우 기자] 티아라 출신 지연이 그룹 활동 시절의 추억을 떠올렸다.

11일 지연의 유튜브 채널에는 '한강 나들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 속 지연은 티아라 시절 매니저들과 한강 나들이에 나섰다. 

한강 나들이가 처음이라는 지연은 "신나. 나 한강에 돗자리를 깔아본 적이 있나? 처음인 거 같다. 짱 좋다"며 노래를 흥얼거렸다. 매니저는 "이걸 안 해봤다는 거야? 그러니까 캠핑을 가야 해. 캠핑 가자"라며 "한강 오면 라면을 먹어야 한다"고 알려줬다. 지연은 "치킨도 먹을래? 치킨 시키면 여기로 와?"라며 한껏 들뜬 모습을 보였다.

편의점 라면을 준비하던 지연은 "나 와본 적 있네. 촬영할 때"라고 말했다. 매니저가 "그런 거 말고 놀러 온 적 있냐"고 하자 지연은 "놀러는 처음이다. 한강에서 먹는 라면은 맛이 다르냐"고 질문했다. 이에 매니저는 "안 되겠네. 일만하고 살았네. 슬프다"고 했다.

이후 지연은 라면을 폭풍흡입하며 "촬영할 때 말고는 이렇게 나와서 앉아있을 일이 없다. 좋다"고 했다.

유튜브 채널 '지연'
유튜브 채널 '지연'

매니저는 "맨 처음 유튜브 한다고 했을 때 얘를 밖으로 많이 꺼내주고 싶다고 얘기했었다. 어쨌든 하게 되니 이렇게 나오긴 나온다"고 말했다. 지연은 "유튜브도 언니들 덕에 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자 매니저는 "난 네가 너무 잘할 거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이렇게까지 편집을 잘할 줄 몰랐다"면서 "맨날 대기실에서 돗자리 깔고 피자 먹고 족발 먹었다. 메뉴 보고 걸그룹 대기실 맞냐고 했었다"고 회상했다.

지연은 "대기실에서 화채를 만들어 먹은 적도 있다"고 고백했다. 매니저는 "내가 화채에 꽂혀서 애들을 꼬셨다. 하나둘 '그게 돼?' 했다. 상암동 하나로마트에서 수박 반 통을 샀다. 만들었는데 너네 맛있다고 잘 먹었다. 노량진에서 회 떠서 대기실 간 적도 있다"고 얘기했다.

지연은 "맛있는 거 먹으려고 열심히 일하는 거지. 우리 활동할 때 진짜 재밌게 한 것 같다"고 추억했다. 

유튜브 채널 '지연'
유튜브 채널 '지연'

김지우 기자 zw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