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홉 "내 뿌리 잊지 않고 계속 움직일 것"…다큐 시리즈 마지막화 공개

  • 0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어쩌면 뿌리, 어쩌면 프리(free)” 제이홉의 꿈이 담긴 춤 이야기는 계속된다.

방탄소년단 제이홉은 12일 0시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티빙과 글로벌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프라임 비디오(Prime Video)를 통해 다큐멘터리 시리즈 ‘HOPE ON THE STREET’의 마지막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영상이 동명의 스페셜 앨범과 유기적으로 제작된 만큼, 최종화에서는 앨범의 마지막 트랙인 타이틀곡 ‘NEURON (with. 개코, 윤미래)’과 연결된 이야기가 주를 이룬다. 제이홉은 특히 자신의 뿌리를 되짚기 위해 고향인 광주를 찾아 시청자들의 흥미를 자극했다.

어린 시절 공연을 펼쳤던 5.18기념문화센터를 찾은 제이홉은 “저한테는 ‘뿌리의 뿌리’인 곳이다. 데뷔를 하고, 할 수 있는 게 많이 생겼지만 여기가 내 시작”이라고 말했다. 전 세계를 누비는 월드스타가 된 제이홉이 댄스 크루 시절 첫 공연을 했던 장소를 다시 찾아 춤을 추며 자신의 과거와 현재를 하나로 연결했다.

제이홉은 이어 과거 스트리트 댄서 시절 몸담았던 크루 ‘뉴런’을 찾아갔다. 제이홉은 댄스 수업 수강비가 없어서 크루의 형들에게 어깨 너머로 춤을 배우던 지난 날을 회상했다. 크루 멤버들은 “제이홉은 아직도 춤에 대해 욕심을 갖고 있다. 본인의 정체성이 확실히 있어 (제이홉은) 앞으로 더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고, 제이홉에게 과거 크루 시절을 담은 앨범을 선물해 뭉클함을 더했다.

제이홉은 크루 멤버들과 함께 ‘NEURON’에 맞춰 프리스타일 댄스를 추며 다큐멘터리 시리즈의 대미를 장식했다. 제이홉은 이 곡에 대해 “만났을 때의 정서와 잊지 못할 만남의 감정을 고스란히 담으려 노력했다”라고 말한 뒤 “우리는 움직이기 위해 살아가고, 뿌리를 잊지 않고 계속 움직일 거다. 우린 ‘뉴런’이니까”라고 덧붙였다.

제이홉은 다큐멘터리 시리즈를 마무리하며 “직접 경험하고 느껴보면서 ‘내가 했던 것들이 쉽지 않은 일이었구나’라고 받아들이며 중요함을 알게 됐다”라고 촬영을 회상했다. 이어 “궁극적으로 나는 나를 되돌아보면서 또 다른 배움을 얻고자 했다. (이번 촬영을 통해) 그런 부분을 얻은 것 같다”라고 소회를 전했다.

한편 ‘HOPE ON THE STREET’는 제이홉이 일본 오사카, 프랑스 파리, 미국 뉴욕 및 한국의 서울과 광주 등지로 떠나 그곳에서 활동 중인 댄서들과 ‘춤’으로 소통하는 시간을 담은 댄스 다큐멘터리 시리즈다. 제이홉은 자신의 예술적 뿌리인 스트리트 댄스(Street dance)를 재발견하고자 이를 기획했다.

제이홉은 다큐멘터리 시리즈를 통해 팝핑(Popping), 하우스(House), 힙합(Hip hop), 락킹(Locking) 등 다양한 장르의 춤에 도전했다. 방탄소년단의 제이홉과는 다른, 스트리트 댄서 제이홉으로서의 정체성을 공고히 한 프로젝트였다. 미국 포브스(Forbes)는 이번 다큐멘터리 시리즈에 대해 “제이홉의 영감이 뮤지션, 댄서, 크리에이터로서 끊임없이 진화하는 본인의 역할에 어떻게 작용하는지를 보여준다”라고 소개했다.

[사진 = 빅히트 뮤직]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