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연예

톰 크루즈 18살 딸 수리, 아빠와 대립각 “12년간 안만나…사이언톨로지 믿을 생각 없어”[해외이슈]

  • 0

케이티 홈즈, 수리 크루즈/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할리우드 배우 톰 크루즈(61)의 딸 수리 크루즈가 오는 18일 만 18살을 맞이하는 가운데 그가 아빠가 믿는 종교 사이언톨로지에 대한 입장을 밝힐지 주목된다.

13일(현지시간) 페이지식스에 따르면, 케이티 홈즈(45)는 크루즈와의 결혼과 사이언톨로지에서의 생활에 대해 이야기하지 못하도록 하는 비공개 문서에 여러 차례 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수리가 이제 곧 18살 성인이 되는 수리는 아버지와 그의 신념, 그리고 그들의 균열에 대해 말할 수 있게 된다.

수십 년 동안 사이언톨로지를 심층 취재해온 토니 오르테가는 페이지 식스와의 인터뷰에서 "수리는 너무 어려서 어떤 계약에도 서명할 수 없었지만 이제 원한다면 자유롭게 말할 수 있을 것이며, 수리가 할 말이 있다면 정말 흥미로울 것"이라고 밝혔다.

크루즈는 2012년부터 딸을 못 만나고 있다. 사이언톨로지는 신자와 비신자와의 만남을 엄격히 금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홈즈가 크루즈와 이혼한 이유는 사이언톨로지 때문이다. 2013년 11월, 타블로이드 잡지를 상대로 5,000만 달러 규모의 법정 소송에서 크루즈는 홈즈가 "사이언톨로지로부터 수리를 보호하기 위해" 이혼을 신청했다고 인정했다.

두 사람의 이혼 합의에 따라 크루즈는 수리가 18살이 될 때까지 매년 40만 달러와 향후 의료, 치과, 보험, 교육, 대학 및 기타 과외 비용을 홈즈에게 지급하기로 합의했다.

전 사이언톨로지 대변인 마이크 린더는 페이지 식스와의 인터뷰에서 "수리는 사이언톨로지가 아니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크루즈는 현재 영국에서 영화 ‘미션 임파서블8’을 촬영 중이다.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