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MD현장인터뷰] '조커' 제르소 효과 보지 못한 인천→조성환 감독 "투입 전 경기력 되짚어 봐야...찬스를 더 만들어야 했다"

  • 0

조성환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인천=노찬혁 기자
조성환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인천=노찬혁 기자

[마이데일리 = 인천 노찬혁 기자] "제르소 투입 전 우리의 경기력을 되짚어보고 싶다."

인천 유나이티드는 14일 오후 4시 30분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1 2024' 대구FC와의 7라운드 경기에서 1-1로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경기에서 인천이 먼저 물꼬를 텄다. 전반 21분 프리킥 상황에서 무고사의 헤더슛이 골대를 맞고 나오자 김동민이 머리로 재차 밀어넣었다. 그러자 대구도 세트피스로 맞불을 놓았다. 후반 10분 홍철의 코너킥을 요시노가 환상 발리골로 연결했다. 결국 1-1로 경기가 종료됐다.

인천 유나이티드 김동민/프로축구연맹
인천 유나이티드 김동민/프로축구연맹

경기가 끝난 뒤 조성환 인천 감독은 "오늘 지난 홈 경기 패배를 만회하고자 열심히 준비했지만 쉬운 경기는 아닐 거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긍정적인 면은 세트피스로 득점을 만들었고, 긍정적인 점보다 발전할 부분이 많다고 생각한다. 그런 부분을 잘 정리해서 코리아컵부터 강원FC전도 잘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인천은 전반전에 대구를 압도했다. 그러나 후반전에는 전혀 다른 양상으로 흘러갔다. 최원권 대구 감독은 전반 37분 박재현을 빼고 바셀루스를 투입했고, 후반전 주도권을 잡았다. 후반전에 위험한 장면도 여러 차례 나왔다. 

조 감독은 "정동윤, 최우진이 포지션의 변화를 가져가면서 공격적으로 끌고 갔는데 바셀루스 투입 후 수비적인 부담이 최우진과 정동윤이 공격에 대한 대응을 했다. 조금의 찬스를 허용하긴 했지만 우리 선수들이 그 부분에 대응을 잘한 것 같다. 아쉬웠던 점은 포지셔닝에서 약속했던 부분을 이행하지 못한 부분이 없지 않아 있다"고 전했다. 

이날 경기에서 인천은 '조커' 제르소의 효과를 보지 못했다. 조성환 감독은 백민규를 선발로 투입하면서 제르소를 벤치에 앉혔다. 후반전 체력이 떨어졌을 때 제르소의 드리블 돌파를 활용하려고 했지만 대구 수비수들이 제르소를 완벽하게 막아냈다. 제르소는 이날 경기에서 단 한 차례의 슈팅도 때리지 못했다. 

인천 유나이티드 제르소/프로축구연맹 
인천 유나이티드 제르소/프로축구연맹 

조 감독은 "제르소 투입 전 우리의 경기력을 되짚어보고 싶다. 가져가야 했던 볼 소유와 템포가 느렸고, 찬스를 만들지 못했다. 포지셔닝도 약속했던 것이 아니었다. 바셀루스가 투입되기 전에 좋은 찬스를 더 만들어야 했다. 게임 체인저 역할을 해주고 있는 제르소를 비롯한 다른 선수들도 견제가 들어올 수 있고 다른 옵션도 만들어야 한다. 선수들의 대응도 달라져야 하는 것이 개선해야 할 사항"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날 경기에서 인천은 준비했던 젊은 공격수 카드를 모두 일찍 교체했다. 백민규는 전반 40분에 김성민과 교체됐고, 이달의 영플레이어 상을 수상한 박승호를 후반 12분 만에 교체했다. 두 선수 모두 대구 수비진에 많이 잡혀있던 것이 사실이었다. 

조성환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프로축구연맹 
조성환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프로축구연맹 

조 감독은 "두 가지 측면에서 상대에 대한 반전이라든지 경기력이 나오지 않았고 체력적인 부분 측면도 많이 떨어졌다. 아까 말씀드린 포지셔닝 실수도 많아서 교체를 강행했다. 백민규는 데뷔전을 치렀고 두 번째 경기인데 속단하기 이르다고 생각한다. 이런 상황을 통해 충분히 더 발전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저희가 같은 선수들로 하면 당장의 결과를 얻을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목표를 이루는 데 있어서 다같이 멀리 가야 하기 때문에 목표를 이루기 위해서는 이런 부분도 필요하다. 백민규도 오늘 경기에 실망하지 않고 준비한대로 노력하면 팀에 좋은 역할을 하고 보탬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인천=노찬혁 기자 nochanhyu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