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박보람 빈소, 허각 가장 먼저 달려와…강승윤·박경·2AM 등 추모 [종합]

  • 0

가수 故 박보람. / 사진공동취재단
가수 故 박보람. / 사진공동취재단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가수 故 박보람의 빈소가 4일 만에 차려진 가운데 연예계 동료들의 조문이 이틀째 이어지고 있다.

박보람의 빈소는 15일 오후 3시부터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21호실에 마련됐다. 상주에는 박보람의 오빠와 남동생이 이름을 올렸다. 발인은 17일 오전 6시며, 장지는 서울 추모공원이다.

고인의 빈소를 가장 먼저 찾은 이는 가수 허각이다. 박보람과 허각은 지난 2010년 방송된 케이블채널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 시즌2를 통해 인연을 맺었다. 지난 2월에는 듀엣곡 '좋겠다'를 발매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가수 김그림과 산이 등 연예계 동료 및 관계자들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가수 임한별, 방송인 지상렬, 블락비 출신 박경, 그룹 2AM, 그룹 공일오비, 브라운아이드소울 영준 등은 근조화환을 보내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슈퍼스타K' 시즌2에 출연했던 위너 강승윤 역시 근조화환을 보내 애도를 표했다.

가수 故 박보람. / 사진공동취재단
가수 故 박보람. / 사진공동취재단

박보람은 지난 11일 오후 9시 55분쯤 경기 남양주시에 있는 지인의 집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 박보람을 발견한 지인 A씨와 B씨가 119와 경찰에 신고,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같은 날 오후 11시 17분께 숨졌다. 향년 30세.

경찰은 구체적인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유족의 동의를 얻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부검 결과 타살이나 극단적 선택의 흔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부검 절차를 거치느라 고인의 빈소는 4일 만에 마련됐다.

한편 박보람은 2010년 케이블채널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 K2'를 통해 얼굴을 알렸다. 이후 2014년 '예뻐졌다'로 데뷔해 많은 사랑을 받았고, '예쁜사람', '연예할래','넌 왜?', '애쓰지 마요' 등의 곡을 선보였다. 데뷔 10주년을 맞은 지난 2월에는 '슈퍼스타 K2' 우승자인 가수 허각과 듀엣곡 '좋겠다'를 발매했고, 지난 3일에는 신곡 '보고싶다 벌써'를 발표했다.

또한 박보람은 새 앨범 발매를 준비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소속사는 "올해 데뷔 10주년을 맞이한 박보람이 이번 신곡 발매를 시작으로 정규 앨범을 준비 중이다. 좋은 노래로 돌아올 박보람에 대한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밝힌 바 있다.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