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K 내분 첼시 3인→사이 좋게 프리미어리그 주간 베스트11 선정

  • 0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에버튼을 대파한 첼시의 선수들이 프리미어리그 주간 베스트11에 대거 이름을 올렸다.

유럽축구 통계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17일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 베스트11을 선정해 소개했다. 첼시에선 잭슨, 팔머, 갤러거 3명이 주간 베스트11에 이름을 올렸다. 첼시는 지난 16일 영국 런던 스템포드브리지에서 열린 에버튼과의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에서 6-0 대승을 거뒀다.

첼시는 팔머가 에버튼을 상대로 4골을 몰아 넣으며 올 시즌 리그 20호골과 함께 맨체스터 시티의 홀란드와 함께 리그 득점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첼시는 에버튼전 대승보다 에버튼전에서 페널티킥을 놓고 선수들이 다툼을 펼치는 장면이 더욱 주목받았다.

첼시와 에버튼의 경기에서 후반 19분 페널티에어리어를 돌파하던 마두에케가 에버튼 수비수 타코스키와 충돌 후 쓰러졌고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페널티킥이 선언된 후 첼시 공격수 잭슨이 볼을 들고 페널티킥 지점에서 서성이며 페널티킥에 대한 강한 의욕을 드러냈다. 주장 갤러거가 팔머와 함께 다가와 잭슨과 말을 주고받았지만 잭슨은 볼을 건내는 것을 거부했다. 이후 말다툼이 이어졌고 갤러거는 잭슨의 볼을 빼앗아 팔머에게 전달했다. 첼시 선수들 사이에서 페널티킥을 두고 신경전이 펼쳐진 가운데 마두에케까지 달려들어 첼시의페널티킥 상황에서 혼란이 이어졌다. 결국 팔머가 페널티킥 키커로 나선 가운데 왼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첼시의 포체티노 감독은 경기 후 영국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부끄러운 일이다. 우리는 이런 식으로 행동하면 안되기 때문에 부끄럽다. 이런 행동을 받아들이는 것이 이번이 마지막이라고 선수들에게 이야기했다. 팀으로 승리하고 싶다면 팀을 생각해야 한다"며 불쾌함을 나타냈다.

포체티노 감독은 "팔머가 우리의 페널티킥 키커"라며 "다른 사람에게 페널티킥을 양보하고 싶다면 그렇게 할 수 있지만 이런 식으로는 불가능하다. 안타까운 상황이고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팬들에게 사과한다"고 언급했다.

동료 공격수들과 페널티킥을 놓고 신경전을 펼쳐야 했던 팔머는 경기 후 "나는 페널티킥 전담 키커이고 페널티킥을 차고 싶었다. 우리는 모든 사람이 책임을 지고 싶어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 같다. 우리 모두는 승리하고 싶어한다. 이제 우리는 그것에 대해 웃고 농담하고 있다"며 큰 문제가 아니라는 뜻을 나타냈다.

첼시는 페널티킥으로 인한 내분으로 주목받은 가운데 페널티킥 상황에서 다툼을 펼친 잭슨, 팔머, 갤러거 모두 프리미어리그 주간 베스트11에 이름을 올렸다.

[사진 = 후스코어드닷컴/게티이미지코리아]

김종국 기자 calci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