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D현장리뷰] '오스마르 결장' 두 번째 서울더비 승자는 FC서울!...황현수 결승골→서울 E 1-0 격파+코리아컵 16강 진출

  • 0

황현수/대한축구협회
황현수/대한축구협회

[마이데일리 = 목동 최병진 기자] FC서울이 ‘서울더비’를 잡아냈다.

서울은 17일 오후 7시 30분 서울 목동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서울 이랜드 FC와의 ‘2024 하나은행 코리아컵’ 3라운드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서울이랜드는 윤보상, 조영광, 김결, 차승현, 조동재, 서재민, 이상민, 황태현, 김민규, 박창환, 신세계가 선발로 나섰다. 오스마르는 명단에서 제외됐다. 서울은 최철원, 황현수, 박성훈, 안재민, 시게히로, 황도윤, 김경민, 한승규, 윌리안, 김신진이 스타팅으로 출전했다.

서울이 결정적인 찬스를 잡았다. 전반 4분 서울 이랜드 진영에서 패스 미스가 나왔고 윌리안이 페널티 박스 안에 있는 김신진에게 패스했다. 김신진의 패스를 받아 황도윤이 중거리슛으로 이어갔으나 골문을 벗어났다.

김도균 감독/대한축구협회
김도균 감독/대한축구협회
김기동 감독/대한축구협회
김기동 감독/대한축구협회

전반 초반에는 서울 이랜드가 강한 압박으로 서울을 괴롭혔으나 전반 10분이 지나면서 서울이 다시 경기 주도권을 잡아갔다. 서울 이랜드는 주로 역습을 노렸다.

서울이 다시 찬스를 잡았다. 전반 17분 김진야가 수비 뒷공간을 향해 패스를 했고 김경민이 오른쪽 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렸다. 하지만 중앙으로 연결되지 않았다. 서울은 전체적으로 경기를 장악했지만 페널티 박스 부근에서 마무리 과정에서의 세밀함이 떨어졌다.

서울 이랜드는 교체 카드를 활용했다. 전반 32분 부상으로 이상민이 빠지고 피터가 투입됐다. 서울은 계속해서 득점 기회를 놓쳤다. 전반 37분 오른쪽 측면에서 김진야가 크로스를 올렸고 한승규가 골문 바로 앞에서 원터치 슈팅을 이어갔으나 골문을 벗어났다. 전반전은 그대로 0-0으로 마무리됐다.

서재민/대한축구협회
서재민/대한축구협회

서울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변화를 줬다. 윌리안을 빼고 손승범을 투입했다. 손흥범은 후반 6분 과감한 드리블 후 슈팅까지 시도하며 골문을 위협했다. 흐름을 탄 서울은 계속해서 공격을 펼쳤고 페널티 박스 안에서 손흥범이 넘어졌지만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하지 않았다.

서울 이랜드도 반격에 나섰다. 후반 10분 좌우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에 이어 신세계가 중거리슛을 시도했으나 골문을 벗어났다.

결국 몰아치던 서울이 선제골을 기록했다. 후반 17분 한승규의 코너킥을 황현수가 헤더로 연결하며 선제골을 뽑아냈다. 서울은 추가골 기회를 놓쳤다. 후반 26분 김경민이 페널티 박스 안으로 침투 후 오른발 슛을 했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황현수/대한축구협회
황현수/대한축구협회

서울은 후반 36분 김경민, 황도윤, 김신진, 한승규를 빼고 일류첸코, 조영욱, 팔로세비치, 강상우를 투입했다. 서울 이랜드는 동점골을 위해 계속해서 공격을 펼쳤으나 결정적인 슈팅 장면을 만들어내지 못했다. 후반 40분, 브누로 실바가 페널티 박스 안으로 침투해 오른발 슈팅을 했지만 골문을 빗나갔다.

브루노 실바는 3분 뒤에도 결정적인 슈팅을 시도했으나 이번에는 서울 수비에 막혔다. 추가시간은 6분이 주어졌으나 득점은 나오지 않았고 서울이 두 번째 서울더비에서 승리를 따냈다.

목동 =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