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딩크 감독 "오대영 별명, 월드컵 끝나고 알아…한국인들 매너 좋아" [유퀴즈](종합)

  • 0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화면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화면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2002 월드컵 신화를 만들어낸 거스 히딩크 감독이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17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전 축구감독이자 축구선수 거스 히딩크와 서울시립교향악단 음악감독 얍 판 츠베덴이 출연했다.

이날 히딩크 감독은 서울의 첫 인상으로 "정말 춥다는 것이었다"며 "한국에 도착하고 훈련에 들어갔는데, 선수 40명과 함께 울산에서 훈련했다. 당시 영하 15도 정도였지만, 체감 영하 35도 같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래도 선수들이 추위를 이겨내고 열심히 훈련했다. 그래서 춥기도 했지만, 선수들의 열기로 따뜻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화면

박지성 선수에 대한 언급 역시 빼놓지 않았다. 히딩크 감독은 "박지성 선수의 발전이 정말 자랑스럽다"며 "일본 J리그에서 뛸 때 처음 봤다. 한국에서 잘 알려진 선수는 아니었지만 그땐 선수들을 스카우트하기 위해 많이 돌아다녔는데, 잘 알려져 있지는 않아도 훌륭한 선수들을 스카우트 하려 했고 박지성은 그 중 하나였다. 내가 보는 가능성대로 발전한다면, 정말 어마어마한 선수가 되겠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그는 그걸 증명해냈다"고 극찬했다.

그러면서 "박지성이 바로 프리미어리그에 가지 않은 것을 칭찬해주고 싶다. 네덜란드 리그를 거치라고 얘기했었는데, 프리미어리그보다는 약간 아래인 클럽이지만, 그 사이의 좋은 중간 다리가 되기 때문이다. 이영표 선수도 그랬다. 그 덕에 그는 2년 후 프리미어리그로 성공적으로 진출했다"고 말했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화면

히딩크 감독의 취임 후 국가대표 팀의 문화가 바뀌기도 했다. 단체 이동시 복장 통일, 식사 시간 통일, 식사 시간 중 휴대폰 금지까지. 히딩크는 이와 관련해 "감독으로서 선수들이 외부 요인에 영향을 받지 않게 해야 했다. 다른 사람의 말을 들으면 흔들리기 때문이다. 그럴 땐 외부의 소리를 차단하고, 경주마처럼 앞만 보고 옳다고 옳다고 생각하는 길로 가야 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이어 "나는 나를 자극하는 환경을 차단하는 편이다. 한국에서도 그랬다. 한국에서 일을 시작하기 전에 대한축구협회와 논의를 했고 원하는 사항을 요청했다. 예를 들어 감독과 선수들이 매주 연습해야 한다고 했다. 그렇게 환경을 바꿨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는 실패라는 결과에 대해 잘 생각하지 않는다. 사실 실패를 믿지 않는다. 실패를 받아들이고 다시 일어나서 도전하면 되기 때문이다. 그것이 한국에서 경험한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화면

히딩크 감독은 "그때 나의 별명을 알고 있다. 오대영 감독. 그렇지만 한국 사람들이 매너가 좋았던 것이 월드컵이 끝날 때까지 아무도 그것을 이야기해주지 않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 "월드컵 전에 알았더라도 신경쓰지 않았을 것이다. 우리는 맞서 싸우는 정신을 키우는 중이었고, 월드컵에서 증명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