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안타깝고 미안하다"…대기록 앞둔 최정의 미세골절 소견에 KIA 이범호 감독도 거듭 사과, 이숭용 감독에게 찾아갔다 [MD인천]

  • 0

2024년 4월 17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기아-SSG의 경기. SSG 최정이 1회말 2사 크로우의 사구에 맞은 뒤 교체되고 있다./인천=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마이데일리 = 인천 김건호 기자] "너무 안타깝고 미안하게 생각한다."

KIA 타이거즈는 17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SSG 랜더스와의 맞대결에서 11-3으로 승리했다.

KIA는 1회초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박찬호와 김도영의 연속 안타로 무사 1, 3루 기회를 만들었고 이어 이우성이 1타점 적시 2루타를 터뜨렸다. 이어 최형우의 1타점 적시타까지 나오며 2-0으로 앞서갔다.

이어 3회초 최형우의 2타점 적시타로 달아났고 4회에는 선두타자 김선빈이 솔로아치를 그렸다. 이후 6회말 SSG에 실점했지만, 7회초 김도영의 3점 홈런으로 승기를 굳혔고 9회초 김도영의 연타석 홈런과 홍종표의 1타점 적시 2루타로 쐐기를 박았다.

2024년 4월 17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기아-SSG의 경기. KIA 이범호 감독이 11-3으로 승리한 뒤 연타석 홈런을 때린 김도영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인천=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경기 후 KIA 이범호 감독은 "경기 초반부터 활발한 공격이 이루어지면서 필승조가 등판하지 않은 점이 큰 소득이다"고 전했다.

이날 경기 선발 윌 크로우는 5이닝 동안 실점 없이 3피안타 2사사구를 기록했다. 5회까지 78개의 공을 던졌는데, 6회말 전완근 뭉침 증세로 등판하지 않았다. 사령탑은 "크로우가 근육 뭉침으로 긴 이닝 투구를 하지는 못했지만 그래도 5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내면서 자신의 역할을 다 해줬다"고 칭찬했다.

계속해서 "경기 초반부터 타자들의 집중력이 돋보였다. 오랜만에 선발 출장한 박찬호가 기회를 잘 만들어줬고, 김도영과 최형우가 중심타자 역할을 너무나도 잘해줬다. 최형우의 역대 2번째 4000루타 대기록 달성을 축하한다"고 했다.

팬들에 대한 감사도 잊지 않았다. 이범호 감독은 "경기에 나선 모든 선수들이 잘해줘서 승리할 수 있었다. 모두들 수고 많았고, 힘차게 응원해주신 원정 팬분들께 감사드린다"고 했다.

2024년 4월 17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기아-SSG의 경기. SSG 최정이 1회말 2사 크로우의 사구에 맞은 뒤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기아 선발 크로우가 1루에 있는 최정을 향해 사과를 하고 있다./인천=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한편, 이날 경기 1회말 최정이 크로우의 150km/h 투심 패스트볼에 맞은 뒤 교체됐다. 병원 검진 결과 갈비뼈 미세골절 소견을 받았다. 내일(18일) 다시 한번 검진을 받을 예정이다.

KBO 최다 홈런 신기록인 468홈런을 도전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부상이었다. 이범호 감독은 사과의 말을 전했다. "경기 직후 최정 선수 부상소식을 들었는데 너무 안타깝고 미안하게 생각한다. 모쪼록 빠른 쾌유를 바란다"고 했다.

KIA 관계자에 따르면 이범호 감독은 경기 후 SSG 이숭용 감독을 직접 찾아가 사과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인천=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