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쾅, 쾅!' 또 멀티히트→쐐기 득점→SF 위닝시리즈…'ML적응 순조롭다' 9G 연속 안타, 절정에 달한 이정후 타격감

  • 0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게티이미지코리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박승환 기자]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의 타격감이 점점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멀티히트를 바탕으로 이정후가 9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 특히 마지막 타석에서 안타를 터뜨린 후 득점까지 만들어내면서 팀의 위닝시리즈에 큰 힘을 보탰다.

이정후는 18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론디포파크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 원정 맞대결에 중견수, 3번 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 1득점으로 활약했다. 경기 전 0.257이었던 시즌 타율은 0.270까지 상승했다.

▲ 선발 라인업

샌프란시스코 : 오스틴 슬래터(우익수)-윌머 플로레스(1루수)-이정후(중견수)-호르헤 솔레어(지명타자)-맷 채프먼(3루수)-타이로 에스트라다(2루수)-패트릭 베일리(포수)-닉 아메드(유격수)-타일러 피츠제럴드(좌익수), 선발 투수 키튼 윈.

마이애미 : 루이스 아라에즈(2루수)-브라이언 데 라 크루즈(지명타자)-재즈 치좀(중견수)-조쉬 벨(1루수)-헤수스 산체스(우익수)-팀 앤더슨(유격수)-닉 고든(좌익수)-오토 로페즈(3루수)-조니 페레다(포수), 선발 투수 트레버 로저스.

정규시즌이 개막한 이후 9경기에서 타율 0.200 OPS 0.554에 그쳤던 이정후의 타격감이 눈에 띄게 올라온 모습이다. 이정후는 지난 8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맞대결에서 세 경기 연속 무안타의 침묵을 깨더니, 이날 경기 전까지 최근 8경기에서 타율 0.314 OPS 0.723으로 불방망이를 휘두르는 중이다. 매 타석 원하는 결과를 만들어낼 순 없기에 아쉬운 장면도 있지만, 매 경기 한 개 이상의 안타를 생산하며 순조롭게 빅리그 무대에 적응해 나가고 있는 이정후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게티이미지코리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게티이미지코리아

전날(17일)부터 3번 타자로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기 시작한 이정후는 이날도 3번에 배치됐다. 일단 경기 출발은 썩 좋지 않았다. 이정후는 1회초 2사 주자 없는 첫 번째 타석에서 마이애미의 선발 '좌완' 트레버 로저스를 상대로 2B-2S에서 5구째 93.9마일(약 151.1km)의 하이패스트볼에 방망이를 내밀었다. 하지만 이 타구가 3루수 정면으로 향하면서 땅볼로 경기를 시작했다. 그리고 4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두 번째 타석에서는 로저스와 6구까지 가는 승부를 펼쳤으나, 스트라이크존을 벗어나 몸쪽을 파고드는 싱커에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이정후는 세 번째 타석에서 무려 9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가게 됐다. 이정후는 6회초 피츠제럴드의 안타로 만들어진 2사 1루의 세 번째 타석에서 이번에도 로저스와 맞붙었다. 그리고 2B-2S에서 스트라이크존 바깥쪽으로 휘어나가는 83.3마일(약 134.1km) 슬라이더에 방망이를 툭 갖다 맞췄다. 이 타구는 마이애미 유격수 팀 앤더슨 쪽으로 향했는데, 백핸드로 타구를 잡았던 만큼 1루 주자 피츠레럴드와 타자주자 이정후를 잡아내는 것이 쉽지 않았다. 그 결과 로저스를 끌어내린 것은 물론 9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하게 됐다.

빗맞은 타구가 땅볼이 아닌 내야 안타로 연결되는 행운을 맛본 이정후의 좋은 흐름은 네 번째 타석으로 연결됐다. 이정후는 8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마이애미의 바뀐 투수 앤서니 벤더와 맞대결을 가졌고, 4구째 84.3마일(약 135.7km) 스위퍼가 스트라이크존 한가운데로 형성되자 제대로 반응했다. 이정후는 이 스위퍼를 밀어쳤고, 좌익수 앞쪽에 떨어지는 안타로 연결시키며 멀티히트 경기를 완성했다. 그리고 이정후의 안타는 승기에 쐐기를 박는 점수로 연결됐다.

이정후의 안타 이후 샌프란시스코는 호르헤 솔레어가 연속 안타를 뽑아내며 득점권 찬스를 손에 넣었다. 그리고 맷 채프먼이 벤더를 상대로 우익수 방면에 2루타를 터뜨리게 됐고, 이때 이정후가 홈을 파고들면서 승기를 잡는 득점을 만들어냈다. 그 결과 이정후는 4타수 2안타 1득점으로 활약하며 팀 승리에 큰 힘을 보태며 타석에서 임무를 모두 완수했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게티이미지코리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게티이미지코리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호르헤 솔레어./게티이미지코리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호르헤 솔레어./게티이미지코리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맷 채프먼./게티이미지코리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맷 채프먼./게티이미지코리아

전날(17일) 마이애미에 무릎을 꿇었던 샌프란시스코는 이번 시리즈를 위닝시리즈로 장식했다. 선취점은 샌프란시스코의 몫. 샌프란시스코는 2회초 선두타자 솔레어의 안타로 마련된 1사 1루에서 타이로 에스트라다가 마이애미 선발 로저스를 상대로 선취점을 뽑아내는 적시타를 터뜨리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이날 양 팀의 경기는 팽팽한 투수전으로 진행된 만큼 샌프란시스코는 경기 중반까지 리드를 지켜나갔는데, 마이애미가 반격에 나섰다.

마이애미는 6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브라이언 데 라 크루즈가 샌프란시스코 선발 키튼 윈을 상대로 균형을 맞추는 동점 솔로홈런을 터뜨리면서 경기는 알 수 없는 방향으로 향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샌프란시스코는 곧바로 리드를 되찾았다. 샌프란시스코는 7회말 에스트라다-패트릭 베일리의 연속 안타로 마련된 1, 3루에서 닉 아메드의 병살타 때 에스트라다가 홈을 파고들며 2-1로 다시 앞서기 시작했다. 그리고 8회 승기를 잡았다.

샌프란시스코는 8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이정후가 안타를 터뜨리며 물꼬를 트자, 후속타자 솔레어가 연속 안타로 좋은 흐름을 이어갔다. 그리고 채프먼이 쐐기를 박는 적시타를 터뜨리면서, 투수전으로 진행된 이날 경기의 분위기는 샌프란시스코 쪽으로 기울었다. 그리고 샌프란시스코는 남은 8~9회말 수비를 모두 실점 없이 막아내면서, 마이애미와 3연전을 위닝시리즈로 매듭지었다.

박승환 기자 absolut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