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용 파혼 의혹 반박' 유현철·김슬기, 이번엔 악플러 고소 "끝까지 잡는다"

  • 0

유현철-김슬기 / TV조선 제공
유현철-김슬기 / TV조선 제공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최근 파혼설에 휩싸인 유현철, 김슬기가 악플 고소를 선언했다.

유현철은 18일 "악플러들의 특징. 그게 악플인지 몰랐다"라며 "허위사실, 아이들 관련 악플 끝까지 잡는다. 고소하기 딱 좋은 밤"이라고 썼다. 진술녹음 고지와 동의 확인서도 공개했다.

김슬기가 17일 "주작한 적 없음"이라며 방송을 위한 파혼 의혹을 부인한데, 이어 유현철도 루머에 대응을 시작한 것.

최근 유현철과 김슬기는 SNS 팔로우를 끊고, 함께 찍은 사진 일부도 지우면서 파혼설에 휩싸였다. 이 가운데 15일 방송된 TV조선 '조선의 사랑꾼'에서 김슬기는 "전 남편과도 정말 많이 싸웠다. 그때보다 지금이 더 답답하다. 내가 재혼을 할 수 있을까. 이 사람과 살아가는 게 맞을까?"고 토로했다.

문제는 이날 방송분이 추운 겨울에 촬영한 것으로 보였다는 점. 파혼설이 불거진 것은 최근. 시기상 차이로 인해 일부 시청자가 의아함을 나타냈고, 김슬기는 "주작한 적 없음"이라는 글을 올리며 반박에 나섰다.

한편, '돌싱글즈3' 출신 유현철과 '나는 솔로' 10기 출신 김슬기는 지난 2022년 공개 연애를 시작했다.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