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민, 깜짝 고백 "♥김준호와 첫 키스? 뒷짐 지고 했다" [조선의 사랑꾼]

  • 0

사진 = TV CHOSUN '조선의 사랑꾼' 제공
사진 = TV CHOSUN '조선의 사랑꾼' 제공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가수 전진과 그의 아내 류이서가 달달한 일상을 공개한다.

22일 방송되는 종합편성채널 TV CHOSUN '조선의 사랑꾼'에서는 김지민이 전진과 류이서의 집에 방문한다. 김지민이 류이서와 함께 집에 들어가자, 전진은 아내와 마치 아주 오랜만에 만난 듯이 그를 와락 끌어안았다. 이에 최성국은 "미국이야?"라며 깜짝 놀랐고, 황보라도 "잠깐 헤어져 있었는데"라며 전진의 모습을 신기해했다.

스킨십이 쏟아지는 전진의 '사랑꾼' 면모에 김지민은 "오자마자 안아주는 거, 매번 그런다고?"라며 전진을 추궁했다. 하지만 전진은 오히려 "내가 안았다고?"라며 어리둥절했다. 

한편 류이서는 "자기 전에 뽀뽀하고, 포옹하고, 일어나서 포옹하고"라며 눈 뜨는 순간부터 자기 전까지 이어지는 스킨십 한가득 신혼 일상을 공개했다. 이에 비해 김지민은 남자친구 김준호와 한집에 있어도 멀찍이 각자 앉는 게 익숙한 '스킨십리스' 연인이었다. 최성국은 "LA와 경성이다"라며 농담했다.

김지민은 "저는 손을 봉인해서 걸어 다닌다. 누가 내 손잡을까 봐"라며 웃음을 자아낸다. 그러자 전진은 "둘의 첫 키스는?"이라며 궁금해했지만 김지민은 "뒷짐 지고"라고 대답해 충격을 안겼다.

22일 오후 10시 방송.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