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프트백 2명 출전+김민재 가세→'사카를 경기장 밖으로 몰아냈다'…아스날전 승리 투헬 전술 극찬

  • 0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바이에른 뮌헨이 아스날을 상대로 무실점 승리를 거두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에 진출했다.

바이에른 뮌헨은 18일 오전(한국시간) 독일 뮌헨 알리안츠아레나에서 열린 2023-24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1-0으로 이겼다. 지난 8강 1차전 원정 경기에서 2-2로 비겼던 바이에른 뮌헨은 아스날과의 홈경기를 승리로 장식하며 챔피언스리그 4강행에 성공했다.

바이에른 뮌헨은 아스날을 상대로 케인이 공격수로 나섰고 자네, 무시알라, 게레이로가 공격을 이끌었다. 고레츠카와 라이머는 중원을 구성했고 마즈라위, 데 리트, 다이어, 킴미히가 수비진을 구축했다. 골문은 노이어가 지켰다.

아스날은 하베르츠가 공격수로 출전했고 사카와 마르티넬리가 측면 공격을 이끌었다. 라이스, 조르지뉴, 외데가르드는 허리진을 구축했고 토미야스, 가브리엘, 살리바, 화이트가 수비를 책임졌다. 골키퍼는 라야가 출전했다.

양팀은 맞대결에서 득점없이 전반전을 마친 가운데 바이에른 뮌헨은 후반 18분 킴미히가 선제 결승골을 성공시켰다. 킴미히는 왼쪽 측면에서 게레이로가 올린 크로스를 다이빙 헤더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아스날 골망을 흔들었고 바이에른 뮌헨이 승리를 거두며 챔피언스리그 4강행에 성공했다.

김민재는 이날 경기에서 후반 31분 마즈라위 대신 교체 출전해 15분 가량 활약하며 팀 승리를 함께했다. 김민재는 레프트백으로 경기에 나서 무실점 승리를 함께했다.

바이에른 뮌헨은 아스날을 상대로 무실점을 기록한 가운데 사카를 봉쇄한 투헬 감독의 전술이 극찬받았다. 바이에른 뮌헨은 주전 레프트백인 데이비스가 경고 누적으로 결장했고 투헬 감독은 아스날과의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을 앞두고 레프트백에 대한 고민을 드러내기도 했다.

투헬 감독은 아스날전에 앞서 "우리는 미친 짓을 해서 김민재나 우파메카노를 왼쪽에 배치해야 한다. 수비적인 측면에서 우리는 이기고 싶다. 우리가 리드하고 있는 것과는 다른 상황이다. 완전히 동점"이라는 뜻을 나타냈고 결국 김민재는 아스날전에서 레프트백으로 교체 출전했다.

영국 더선은 18일 '투헬의 천재적인 전술로 바이에른 뮌헨이 아스날의 공격을 무기력하게 했고 사카를 경기장에서 몰아냈다. 아스날은 바이에른 뮌헨과의 원정 경기에서 위협적이지 못했고 사카는 제압 당했다. 사카는 슈팅을 하지 못했고 드리블 돌파도 없었고 정확한 크로스도 없었다'며 투헬 감독의 아스날전 전술을 조명했다.

이 매체는 '데이비스가 출전할 수 없는 상황에서 마즈라위 또는 게레이로가 데이비스를 대체할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바이에른 뮌헨의 투헬 감독은 사카를 저지하기 위해 두 선수를 모두 출전시켰다. 왼쪽 수비수인 게레이로가 더 높은 위치에서 활약하며 사카를 저지했고 마즈라위도 사카를 막아냈다. 그 계획은 이보다 더 좋을 수 없었다'며 '투헬이 그의 전술로 사카를 경기장에서 몰아냈다. 사카가 데이비스를 상대로 맹활약을 펼친 것을 본 후 투헬 감독은 두명의 레프트백을 기용하는 것을 결정했다. 결과적으로 사카와 아스날은 침묵했다. 게레이로와 마즈라위가 이번 경기에서 사카를 완벽하게 막았다. 투헬 감독은 사카를 저지하기 위해 왼쪽 측면에 두 명의 레프트백을 기용했다'고 전했다.

마즈라위는 오른쪽 윙백이 주포지션이지만 데이비스의 징계 결장으로 인해 왼쪽 측면 수비수로 나섰다. 마즈라위는 부상 뿐만 아니라 최근 라마단 기간으로 인해 풀타임 활약할 체력이 되지 않았고 투헬 감독은 후반전 중반 마즈라위 대신 김민재를 투입한 끝에 사카를 봉쇄하는데 성공했다.

사카는 바이에른 뮌헨과의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에선 선제골을 터트리는 등 맹활약을 펼쳤지만 8강 2차전에선 부진했다. 사카는 바이에른 뮌헨과의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슈팅을 한 차례도 기록하지 못했고 세 차례 시도한 드리블 돌파는 모두 실패했다. 영국 매체 런던월드는 사카의 바이에른 뮌헨전 활약에 대해 '전반전 동안 볼을 소유한 모습을 거의 보지 못했다. 공간에서 볼을 받는 것에 어려움을 겪었다. 사카는 어떤 마법도 만들어내지 못했고 경기에서 소외됐다'고 혹평하며 평점 4점을 부여했다.

[바이에른 뮌헨과 아스날의 2023-24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경기장면.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김종국 기자 calci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