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빨리 위치 잡아!'...다이어, SON에 이어 KIM에게도 '역정'→"바이에른의 벽" 찬사까지

  • 0

경기 중 김민재의 위치를 지적한 다이어/중계화면캡쳐
경기 중 김민재의 위치를 지적한 다이어/중계화면캡쳐

[마이데일리 = 최병진 기자] 에릭 다이어(바이에른 뮌헨)가 동료 김민재에게 역정을 냈다.

뮌헨은 17일 오전 4시(한국시간)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펼쳐진 아스널과의 ‘2023-24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1차전에서 2-2로 비긴 뮌헨은 합산 스코어 3-2로 4강에 올랐다.

뮌헨은 마누엘 노이어, 요수아 키미히, 마테야스 데 리흐트, 에릭 다이어, 누사르 마즈라위, 레온 고레츠카, 콘래드 라이머, 르로이 사네, 자말 무시알라, 하파엘 게레이루, 해리 케인이 선발로 출전했다. 김민재는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경기 초반부터 아스널이 볼 점유율을 높여가면서 경기를 주도했다. 하지만 좀처럼 뮌헨의 골문을 공략하지 못했다. 뮌헨은 역습으로 아스널의 수비를 노렸다. 전반전이 팽팽한 상황 속에서 마무리된 가운데 후반 18분 뮌헨이 리드를 잡았다. 게레이루가 크로스를 올렸고 이를 키미히가 헤더로 골망을 흔들었다.


김민재/게티이미지코리아
김민재/게티이미지코리아

뮌헨의 토마스 투헬 감독은 과감한 결단을 내렸다. 후반 34분, 체력적으로 지친 마즈라위를 빼고 김민재를 투입했다. 김민재를 왼쪽 사이드백에 배치하면서 계속해서 사카를 견제했다. 결과적으로 김민재는 끝까지 사카를 비롯한 아스널의 오른쪽 측면을 잘 막아냈다. 막판엔은 다욧 우파메카노까지 투입하면서 중앙 수비수 4명을 모두 출전시키는 결단까지 내렸다.

결과적으로 뮌헨은 무실점에 성공하면서 4강 진출권을 확보했다. 다이어는 경기 중 김민재에게 역정을 내기도 했다. 후반 33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직접 손으로 가리키며 김민재의 위치를 조정했다. 최근 주전으로 나서며 자신감이 넘치는 상황에서 수비진 위치까지 직접 지시하며 의지를 나타냈다.

에릭 다이어/게티이미지코리아
에릭 다이어/게티이미지코리아

다이어는 이날 아스널의 공세를 효과적으로 막아내며 호평을 받았다. 다이어는 패스 성공률 93%를 기록하면서 태클 성공 3회, 공중볼 경합 승리 2회, 클리어링 3회 등을 기록하며 투헬 감독의 신뢰에 보답했다. UEFA 챔피언스리그는 SNS에 다이어를 향해 “수비 벽”이라며 활약을 극찬했다.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