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 "♥용준형 보면 힘나, 남 신경 NO…첫 데이트=선지해장국" [마데핫리뷰](종합)

  • 0

유튜브 채널 '조현아의 목요일밤'
유튜브 채널 '조현아의 목요일밤'

[마이데일리 = 김지우 기자] 가수 현아가 솔직당당한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18일 유튜브 채널 '조현아의 목요일 밤'에는 현아가 출연해 근황을 전했다.

이날 현아는 "요즘 제일 많은 시간을 투자하는 건 안무레슨이다. 5월 첫 주에 신곡이 나오는데 지금 안무 연습 2주 차다. 숙지가 느린 편이다. 녹음, 보컬 레슨하고 아니면 데이트한다"고 말했다.

어떻게 데이트하는지 묻자 현아는 "사람들 쳐다보는 건 신경 안 쓴다. 사람들이 '어어' 하면서 뒷걸음질 치더라. 진짜 가보고 싶은 백화점이 있었다. 남자친구랑 갔는데 '어어~' 하면서 파도가 치더라. 너무 감사했던 게 그냥 막 사진 찍지 않고 다들 흩어져서 가셨다. 오히려 우리가 이러면 안 되겠다 싶어서 나왔다"고 밝혔다.

현아는 "오늘도 촬영 끝나고 만날 거다"며 커플사진으로 꾸며진 핸드폰 배경화면을 공개하기도 했다. 현아는 "난 이걸 보면 힘난다. (연애하니까) 너무 좋다"며 웃었다.

유튜브 채널 '조현아의 목요일밤'
유튜브 채널 '조현아의 목요일밤'

또 "일하는 거에 용기를 주는 사람을 만나서 진짜 감사하다. 솔직히 남들 시선이라는 게 신경 쓰인다. 근데 그런 걸 신경 쓰다 보면 내 행복의 가치를 어느 순간 잃어버리게 되더라. 그것보단 나의 현재에 집중한다"고 고백했다.

이후 조현아는 "남자친구가 생각하는 이미지랑 다르다고 하지 않냐"고 물었다. 현아는 "날 되게 깍쟁이로 봤다더라. 근데 첫 데이트 때 선지해장국 먹고 하니까. 선지해장국 먹으면서 '별에서 온 그대'를 봤다. 감동받아서 울었다. 그런 아기자기한 것들이 되게 재밌더라"고 했다.

이에 조현아는 "너처럼 연애하고 싶다. 욕이란 욕은 다 먹고 자기 좋으면 만나잖아"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현아는 "난 왜 매번 걸리냐. 회사에서 좀 힘들다더라. 미안하긴 하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유튜브 채널 '조현아의 목요일밤'
유튜브 채널 '조현아의 목요일밤'

김지우 기자 zw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