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안하게 하니까 잘 된 것 같다"…1회 흔들렸지만, 무너지지 않았다 최원태의 호투쇼, 첫 QS로 이어졌다 [MD인천]

  • 0

2024년 4월 19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LG-SSG의 경기. LG 선발 최원태가 역투를 펼치고 있다./인천=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2024년 4월 19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LG-SSG의 경기. LG 선발 최원태가 역투를 펼치고 있다./인천=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마이데일리 = 인천 김건호 기자] "오늘은 편안하게 하니까 잘 된 것 같다."

최원태는 19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SSG 랜더스와의 맞대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2피안타 3사사구 5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하며 시즌 2승(1패)째를 챙겼다.

출발은 불안했다. 제구가 흔들리며 최지훈과 추신수를 볼넷으로 내보냈다. 이어 기예르모 에레디아에게 1타점 적시타를 허용했다. 안정감을 찾지 못한다면, 대량 실점으로 이어질 수 있던 상황이었다. 하지만 이후 추가 실점하지 않으며 이날 경기 첫 이닝을 마무리했다.

이후 서서히 안정감을 찾아갔다. 2회 김성현 2루수 뜬공, 이지영 투수 땅볼, 박지환 삼진을 기록했다. 3회에는 최지훈을 좌익수 뜬공으로 잡은 뒤 추신수에게 볼넷을 허용했지만, 에레디아를 우익수 뜬공, 한유섬을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4회말에는 1사 후 박성한에게 안타를 맞았다. 땅볼 타구가 최원태의 무릎에 맞고 굴절돼 외야로 빠져나갔다. 다행히 큰 부상은 아니었다. 이후 김성현을 3루수 직선타, 이지영을 2루수 땅볼로 처리했다.

5회말 이날 경기 두 번째 삼자범퇴 이닝을 만든 최원태는 6회에도 마운드에 올라와 에레디아를 3루수 직선타, 한유섬을 삼진으로 잡았다. 이후 고명준을 2루수 신민재의 실책으로 내보냈지만, 박성한을 2수루 땅볼로 잡은 뒤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7회 바통을 넘겨받은 박명근이 무실점 투구를 했고 8회 최동환, 9회 유영찬도 실점 없이 리드를 지키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2024년 4월 19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LG-SSG의 경기. LG 선발 최원태가 역투를 펼치고 있다./인천=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2024년 4월 19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LG-SSG의 경기. LG 선발 최원태가 역투를 펼치고 있다./인천=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경기 후 취재진을 만난 최원태는 "그동안 너무 못해서 오늘 가장 좋은 투구를 한 것 같다. 계속 잘하려고 하다 보니 잘 안된 것 같아서 오늘은 편안하게 하니까 잘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 최원태는 6회까지 91개의 공을 던졌다. 슬라이더(29구)-포심패스트볼(26구)-체인지업(13구)-커브(12구)-투심패스트볼(11구)을 섞었다. 최고 구속은 148km/h가 찍혔다.

최원태는 변화구에 만족감을 나타냈다. 지난 경기와 달랐던 점에 대해 "체인지업과 커브가 스트라이크존에 들어갔다. 4~5가지 구종이 스트라이크존에 들어가니 시작하며 잘 된 것 같다"고 밝혔다.

2024년 4월 19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LG-SSG의 경기. LG 선발 최원태가 4회말 박성한의 타구를 맞은 뒤 트레이너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인천=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2024년 4월 19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LG-SSG의 경기. LG 선발 최원태가 4회말 박성한의 타구를 맞은 뒤 트레이너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인천=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1회 흔들렸다. 하지만 이후 안정감을 찾았다. 최원태는 "사실 전날(18일) 던질 때도 별로 안 좋았고 오늘도 안 좋았다. 그런데 그동안 안 좋았을 때의 경험과 생각을 해봤다. 경험이 있어서 잘 된 것 같다"며 "타구 맞고 잡힌 것 같다. 왼쪽 무릎뼈에 맞았는데, 진짜 타구 맞은 뒤에 잡혔다. 맞은 뒤 승부욕이 끓어오른 것 같아서 잡혔다"고 전했다.

최원태는 현재 32개의 탈삼진을 잡으며 탈삼진 부문 공동 1위다. 윌리엄 쿠에바스(KT 위즈), 리카르도 산체스(한화 이글스)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최원태는 "삼진은 많이 잡고 싶어서 잡는 것은 아니다. 타자를 잡으려 던지려는 것뿐이다"며 "제가 볼을 많이 던지다 보니 삼진이 나오는 것 같다. 왔다 갔다 하니까 그런 것 같다"고 했다.

인천=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