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연예

‘손예진 웨딩드레스’ 74살 베라 왕, 보드카+콜라 마시면서 이런 몸매를?[해외이슈]

  • 0

베라 왕 소셜미디어
베라 왕 소셜미디어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세계적 디자이너 베라 왕(74)이 70대 중반의 나이에도 놀라운 몸매를 뽐냈다.

그는 21일 개인 채널에 여러 장의 셀카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베라 왕은 군살 하나 없는 초슬림 몸매로 감탄을 자아냈다. 주름이 없는 깨끗한 피부도 눈길을 끌었다.

그는 과거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동안 비결에 대해 “과한 햇볕은 피하고 충분한 수면과 쉬지 않고 일하는 것, 보드카와 다이어트 콜라를 즐기는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앞서 손예진은 현빈과 올린 결혼식 2부에서 언밸런스한 어깨 라인이 돋보이는 베라왕 웨딩드레스로 화제를 모았다.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