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세미루가 덕배보다 주급이 더 많다고?"…EPL 주급 1위 덕배 6.8억, 카세미루 '비공식' 주급 7.7억! "맨유는 돈값 못하는 카세미루 매각한다"

  • 0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가장 많은 주급을 받는 선수는 누구인가. 

1위는 맨체스터 시티의 케빈 더 브라위너다. 그는 40만 파운드(6억 8388만원)의 주급을 받는다. 이어 엘링 홀란드(맨체스터 시티·37만 5000 파운드·6억 4114만원), 모하메드 살라(리버풀·35만 파운드·5억 9840만원), 4위 카세미루(맨체스터 유나이티드·34만 파운드·5억 8130만원), 4위 라파엘 바란(맨체스터 유나이티드·34만 파운드·5억 8130만원)이 TOP 5를 구성했다. 

이 금액은 공식적인 집계다. 그런데 비공식 집계로는 카세미루가 EPL 주급 1위 더 브라위너보다 더욱 많은 주급을 받는 것으로 드러났다. 나머지 선수들의 비공식 주급이 공개되지 않았지만, 카세미루가 EPL 정상급 주급을 받는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게 됐다. 

카세미루가 받는 주급은 무려 45만 파운드(7억 7000만원)다. 주급이 많다고 꼭 좋은 것은 아니다. 너무 많은 주급이 카세미루의 발목을 잡았다. 맨유는 주급이 부담스러워 카세미루를 매각한다는 방침이다. 

영국의 '풋볼 인사이더'는 "카세미루의 새로운 주급이 공개됐다. 맨유는 카세미루 매각을 준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이 매체는 "내부 소식통에 따르면 오는 여름 이적시장에서 맨유는 카세미루를 방출할 계획이다. 카세미루는 코벤트리 시티와 FA컵 4강에서 또 다시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맨유는 카세미루가 맨유에 적합하지 않다고 느꼈다.  카세미루는 맨유에서 막대한 임금을 받고 있다. 카세미루는 보너스를 포함해 45만 파운드의 주급을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매체는 "맨유는 카세미루가 받는 임금에 부응하지 못한다고 판단했고, 여름에 매각할 의지가 강하다. 맨유는 코비 마이누라는 인상적인 대체자를 찾았다. 엄청난 임금을 받는 카세미루를 감당할 수 있는 곳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카림 벤제마가 뛰고 있는 사우디아라비아가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카세미루, EPL 주급 TOP 10.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더선]

최용재 기자 dragonj@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