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틈만나면' 유연석 "난생처음 MC 도전…덥석 물었다"

  • 0

SBS '틈만나면,'. / SBS '틈만나면,' 방송 캡처
SBS '틈만나면,'. / SBS '틈만나면,' 방송 캡처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방송인 유재석과 배우 유연석이 '투유' MC로 만났다.

23일 방송된 SBS 새 예능 '틈만나면,'에서는 유재석과 유연석이 2MC로 나선 가운데 '틈친구'로 배우 이광수가 출연했다.

SBS '틈만나면,'. / SBS '틈만나면,' 방송 캡처
SBS '틈만나면,'. / SBS '틈만나면,' 방송 캡처

이날 유재석은 "오늘 황사에 비도 온다. 스태프들도 표정이 썩 좋지가 않다"며 첫 촬영부터 쏟아지는 비 탓에 우산을 쓰고 등장했다.

유재석은 "경복궁이 날 좋을 때 오면 기가 막힌다. 물론 비가 왔을 때도 운치가 있지만"이라며 아쉬움을 토로하면서도 "어쩔 수 없다. 날씨가 우리 마음대로 되느냐"라고 말했다

이 가운데 유연석이 등장하자 유재석은 "아이고, 안연석이"라고 반갑게 유연석의 본명을 불렀다. 유연석은 "형, 활동명으로 불러둬라. 그러면 이름을 왜 바꿨겠냐"라며 "내가 투 유 MC로 가려고 했는데 시작부터 안연석이라고 부르면 어떻게 하냐"라고 투덜댔다.

두 사람이 티격태격하며 악수를 나눈 뒤에야 요란법석한 첫인사가 시작됐다. 유연석은 "난생처음 '틈만나면'으로 MC에 도전한다"며 소개했고 유재석은 "나는 연석이가 '틈만나면' MC를 하겠다고 그래서 깜짝 놀랐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유연석은 "덥석 물었다"며 거들었다.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