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 깬 유영재 "더러운 성추행 프레임…선우은숙 삼혼 알았다" [MD이슈]

  • 0

배우 선우은숙과 아나운서 유영재. / 스타잇엔터테인먼트, 유영재
배우 선우은숙과 아나운서 유영재. / 스타잇엔터테인먼트, 유영재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배우 선우은숙과 이혼한 아나운서 유영재가 자신을 둘러싼 삼혼, 성추행 등 논란에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다.

유영재는 2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DJ유영재TV 유영재라디오'를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를 통해 유영재는 "최근 나와 관련된 여러 가지 사안에 대해서 내 개인 채널을 통해서 최초로 나의 입장을 하나하나 밝히겠다"며 입을 열었다.

유영재는 "먼저 성추행과 관련된 나의 입장이다. 죽어도 끊어지지 않는 성추행이란, 죽어도 지워지지 않을 형벌과 같은 성추행이란 프레임을 유영재에게 씌웠다"며 "내가 이대로 죽는다면 더러운 성추행이 사실로 끝날 것이므로 법적 다툼을 하게 됐다. 아울러 이러한 현실에서는 방송을 유지할 수 없어 유튜브는 오늘 이후로 잠시 휴방에 들어간다"고 말했다.

삼혼설에 대해서는 "내가 두 번 결혼했다는 이 엄청난 사실을 어찌 속이고 대한민국의 톱배우, 유명배우와 결혼을 하겠나. 나는 선우은숙 씨를 처음 만나는 날 상대에게 2022년 7월 7일 상대방에게 나의 두 번째 혼인 사실을 밝혔다"며 "선우은숙 씨 역시 결혼 이전의 서로의 과거에 대해서는 문제 삼지 않기로 약속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부족한 나에게 대한민국의 유명배우가 서슴없이 결혼하자고 먼저 말해줘서 너무 고마웠고 미안했고 결혼생활 내내 나는 죄스러웠다. 그러나 나는 두 번의 결혼 사실을 상대방에게 속이고 결혼한 사실이 없다. 선우은숙 씨에게 분명히 만나는 날 나의 두 번째 이혼사실까지 모두 다 이야기하고 우리는 서로 간에 결혼을 진행했다"고 강조했다.

동거녀, 사실혼, 양다리, 환승연애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유영재는 "나는 두 번의 이혼 후에 긴 시간 동안 이성을 만나지 않았다고 말하지 않겠다. 하지만 동거한 사실이나 사실혼이나 양다리 등은 전혀 근거 없는 이야기"라며 "선우은숙 씨와 결혼하면서 나는 부끄러운 일을 한 적이 없다. 내가 만났던 이성과의 만남이 성사되지 않았고 나는 그 만남을 깨끗이 정리한 후에 선우은숙 씨와 결혼을 진행했다"고 말했다.

이혼 사유에 대해서는 "나는 아직도 정확한 이혼 사유를 모른다. 더 이상 혼인 관계를 여러 가지 사유로 유지할 수 없다는데 서로 공감을 했다. 그리고 나는 톡으로 이혼 통보를 받았다"며 "이혼협의서에는 이혼과 관련한 일체의 사실을 제3자에게 누설하지 아니하고 그 비밀을 엄수하기로 한다는 합의문이 있다. 나는 예의 있게 헤어지고 싶었다. 헤어지면서 약속한 합의를 철저히 지켜주는 것이 예의라고 생각했고 지금도 그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며 설명했다.

이어 "내가 많이 부족했지만 여러분이 가지고 있는 여러 가지 나와 관련된 사안에 대해서 내가 늦게 이야기하는 이유는 그래도 결혼생활을 함께한 대한민국의 유명배우에게 내가 많이 부족하고 내 탓이라고 업보라고 생각하고 나 혼자 짊어지기로 스스로 생각하면서 긴 시간 침묵으로 고통의 시간을 지내왔다"며 "앞으로 나와 관련된 모든 사안에 대해서 이제 구체적인 것은 변호사를 통해서 입장을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유영재는 "나를 사랑해 주고 지지해 주는 많은 여러분에게 실망을 끼쳐드려서 미안하다. 그리고 송구스럽다. 면목이 없다. 그러나 여러분의 응원에 힘입어 잘 버텨내면서 기나긴 싸움의 시작을 하겠다"며 "나의 결혼생활이 이렇게까지, 여기까지 이렇게 바닥까지 내려온 것에 대해서 참으로 안타깝고 슬프고 고통스럽다. 여러분이 보내주신 힘찬 응원, 성원, 사랑, 힘 잊지 않고 평생 내가 살아가는 데 있어서 지표로 삼겠다"고 인사했다.

한편 유영재는 지난 2022년 선우은숙과 혼인신고를 하고 법적부부가 됐다. 그러나 결혼 1년 6개월 만에 성격 차이를 이유로 파경 소식을 알렸다. 그러나 이혼 사실이 알려진 뒤 유영재에게 동거녀가 있었고, 선우은숙이 재혼이 아닌 삼혼 상대를 의혹이 제기됐다. 또한 유영재가 선우은숙의 언니를 성추행해 고소당했다는 소식까지 전해졌다.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