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콘서트', 어린이 편지에 시청 등급 '전체관람가'로…25년 역사상 최초

  • 0

사진 = KBS 2TV '개그콘서트' 제공
사진 = KBS 2TV '개그콘서트' 제공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KBS 2TV '개그콘서트'가 25년 역사상 처음으로 시청 등급을 낮춘다.

24일 '개그콘서트' 측은 오는 5월 5일 방송을 어린이날 특집으로 꾸미며, 이날 방송 시청 등급을 기존 15세 이상 시청가에서 '전체 관람가'로 낮춘다고 전했다. 이는 1999년 '개그콘서트' 방송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개그콘서트' 측은 이러한 결정을 하게 된 배경에는 한 어린이 시청자의 편지 때문이었다고 밝혔다. '봉숭아학당'의 이상해(신윤승) 캐릭터를 가장 좋아한다는 어린이가 편지를 통해 "'개그콘서트' 녹화 현장에 가고 싶은데 만 15세 이상만 입장이 가능하다는 충격적인 소식을 들었다"며 "어린이가 방송을 못 보게 하면 '개그콘서트'가 오래 못 갈 수 있다"며 조언을 건넸다고.

사진 = KBS 2TV '개그콘서트' 제공
사진 = KBS 2TV '개그콘서트' 제공

제작진은 "특히 '녹화에 초대해 주시면 '말자 할매'에게 제 고민을 이야기하고 싶다'는 말에 마음이 움직였다"며 "어린이 시청자는 '바디언즈' 같은 코너를 좋아하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말자 할매'에게 고민 상담을 받고 싶다는 내용이 인상적이었다. 어린이날 하루만큼은 시청 등급을 바꾸더라도 어린이들의 고민을 상담해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15세 이상 관람가에서 전체 관람가로 시청 등급을 바꾸는 것은 '개그콘서트' 제작진과 출연진 모두에게 도전적인 시도다. 하지만 '개그콘서트' 측은 "이번 시도로 온 가족이 '개그콘서트'를 편하게 웃으면서 볼 수 있다면 보람이 클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시청 등급을 조정하면서 '그들이 사는 세상' 등 무대에 올리지 못하는 코너들이 많다. 또 '데프콘 어때요'도 평소보다 수위를 낮춰야 할 것 같다. 하지만 재미는 여전할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 중"이라고 예고했다.

그러면서 "'개그콘서트'를 사랑해 주시는 어린이 팬들에게 정말 감사하단 말을 전하고 싶다. 여러분이 편하게 '개그콘서트'를 시청할 수 있게 방송 시간도 앞당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KBS 2TV '개그콘서트'는 매주 일요일 밤 10시 35분 방송한다. 어린이날 특집 녹화는 5월 1일 진행되며, 녹화 시작 시각은 어린이 관객을 배려해 기존 오후 7시에서 6시로 앞당겼다.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