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홈 극강팀’ 김천, 김봉수-박승욱 앞세워 2G 연속 무실점→이상헌-야고 막는다...강원 상대로 홈 3연승 '도전'

  • 0

김천 상무 선수단/김천 상무 
김천 상무 선수단/김천 상무 

[마이데일리 = 노찬혁 기자] 김천 상무가 강원FC를 상대로 홈경기 연승 행진을 이어간다는 각오다.

김천은 오는 27일 오후 4시 30분 강원과 ‘하나은행 K리그1 2024’ 9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전북 현대와 광주FC를 꺾고 홈에서 2연승을 달리는 김천은 강원을 상대로 홈 3연승에 도전한다.

상대 전적 우위, 김천상무 ‘홈극강’ 면모 이어간다

김천은 강원에 상대 전적 우위를 점하고 있다. 2022시즌 세 차례 맞붙어 2승 1패를 기록했다. 김천은 ‘홈극강’의 면모를 바탕으로 강원과 상대 전적 격차를 더 벌리려 한다.

김천은 첫 홈 경기에서 울산 HD에 패했으나, 후반전 막판까지 ‘디펜딩 챔피언’을 몰아붙이는 저력을 보여줬다. 이어 지난 시즌 리그 상위권 성적을 낸 전북과 광주를 차례로 잡으며 2연승을 달리고 있다. 코리아컵까지 범위를 확장하면 3연승이다.

‘홈극강’ 면모에 더해 강원을 잘 아는 선수 자원도 출격 대기 중이다. 원소속팀이 강원에서 주전으로 뛴 김대원, 서민우에 더불어 주장 김현욱도 2시즌 간 강원에서 활약한 바 있다. 이에 더해 리그 최다 실점 팀인 강원의 수비 불안도 승리 키워드 중 하나다. 김천은 ‘홈극강’ 면모에 더해 다양한 요인을 바탕으로 강원전 승리를 노리고 있다.

김천 상무 박승욱(왼쪽), 김봉수/김천 상무 
김천 상무 박승욱(왼쪽), 김봉수/김천 상무 

안정감 더해가는 김봉수-박승욱 듀오, 이상헌-야고 저지한다

김천은 현재 주전 수비수인 김재우와 이상민이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해 있지만, 김봉수와 박승욱의 활약에 힘입어 지난 포항 스틸러스전을 무실점으로 마쳤다. 두 선수 모두 주 포지션이 아님에도 중앙 수비수 못지않은 안정감을 보여주고 있다.

김봉수와 박승욱은 광주전부터 센터백 듀오로 합을 맞춰 3경기에서 1실점만을 허용하고 있다. 특히, 제주 유나이티드전과 포항전 두 번의 원정에서 활약하며 2경기 연속 무실점을 책임졌다. 두 선수는 강원전에도 선발 출전이 예상되는 가운데, 이상헌과 야고 투톱을 상대할 예정이다.

올 시즌 이상헌과 야고는 각각 7골과 3골을 넣으며 강원의 공격을 책임지고 있다. 이상헌은 8라운드 기준 득점 선두를 달리고 있으며, 야고는 지난 인천 유나이티드전에서 2024시즌 K리그1 첫 해트트릭을 달성하는 등 두 선수 모두 컨디션이 좋다. 

다만, 이상헌이 2경기 연속 무득점인 상황이며, 야고도 경기력 기복 끝에 8라운드에서야 첫 골을 신고한 점을 고려하면 김봉수, 박승욱 듀오가 충분히 막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노찬혁 기자 nochanhyu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