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홀인원→대기록까지' 프로 15년차 이정민 생애 첫 메이저 퀸 등극 "막상 해보니 좋네요"

  • 0

이정민이 크리스에프앤씨 제46회 KLPGA 챔피언십 우승 후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KLPGA
이정민이 크리스에프앤씨 제46회 KLPGA 챔피언십 우승 후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KLPGA

[마이데일리 = 심혜진 기자] 이정민(32·한화큐셀)이 생애 첫 메이저 퀸에 올랐다.

이정민은 28일 경기도 양주의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크리스에프앤씨 제46회 KLPGA 챔피언십(총상금 13억 원)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7개,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 합계 23언더파 265타를 기록한 이정민은 시즌 첫 승을 메이저 대회에서 따냈다. 더불어 지난 2022년 12월 PLK 퍼시픽링스코리아 챔피언십 이후 1년 5개월 만에 우승을 차지, 통산 11승을 달성했다.

이정민에게는 생애 첫 메이저 우승이라 더욱 뜻깊다. 특히 3라운드에서 '홀인원'을 적어 메르세데츠-벤츠 전기 SUV를 받은 이정민은 우승까지 품에 안았다. 대기록도 세웠다. 역대 ‘최소 스트로크 우승’ 타이를 기록했다. 그야말로 겹경사다.

3라운드에서 10타를 줄이며 단독 선두에 올랐던 이정민은 이날도 많은 타수를 줄여 정상을 차지했다. 몰아치기가 압권이었다.

이정민은 2번홀(파3)부터 3연속 버디를 잡아낸 데 이어 6번홀(파4)부터 다시 한번 3연속 버디를 기록했다. 

후반 첫 홀인 10번홀(파4)에서 첫 보기를 기록했지만 우승에는 문제가 없었다. 16번홀(파4)에서 다시 한 타를 줄이면서 우승을 차지했다.

이정민이 크리스에프앤씨 제46회 KLPGA 챔피언십 우승 확정 후 환호하고 있다./KLPGA
이정민이 크리스에프앤씨 제46회 KLPGA 챔피언십 우승 확정 후 환호하고 있다./KLPGA

우승 후 이정민은 "마지막까지 리더보드를 못 봐서 몇 타 차이 나는지 모르는 상태에서 퍼트했다. 타수 차이 나는 줄 알았으면 조금 편하게 할 걸 그랬다는 생각이 든다. 정말 기분 좋다. 특히 어제, 오늘 좋은 플레이 펼쳤고 남이 못 쳐서 우승한 게 아니고 내가 잘 쳐서 한 우승이기 때문에 더욱 더 기분 좋다"고 활짝 웃어보였다.

완벽한 경기력을 보인 것에 대해서는 "저번주부터 조금씩 좋아졌다. 그 전까지는 느낌이 안 와서 힘든 부분이 있었다. 요즘 핀 위치가 구석이나 마운드 넘어서 바로 있는 경우가 많아서 거리와 방향 컨트롤이 마음대로 되지 않으면 핀 공략하기 쉽지 않은데, 지난주부터 샷 감 올라와 좋은 경기 펼친 것 같다"고 돌아봤다.

첫 메이저 퀸에 오른 부분도 벅차다. 이정민은 "부담을 느끼면서 골프치는 것을 원치 않아서 특별하게 준비한다거나 나를 압박하거나 그러지 않는다고 항상 스스로를 가스라이팅 해왔는데, 막상 해보니 좋다. 4라운드 내내 잘 한 나를 칭찬해주고 싶다. 특히 메이저 대회에서 훌륭한 선수들과 경쟁해서 이겼다는 것 좋다"고 만족감을 보였다.

이정민은 어느덧 프로 15년차가 됐다. 그는 "골프에 관한 것은 좀 더 가볍게 생각하지 않게 됐다. 항상 진지하고 신중하게 생각한다. 어릴 때는 그냥 왜 안되지? 생각했다면 지금은 차분하게 생각을 더 많이 하는 편이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내 목표는 남을 이기는 게 아니다. 단 한 번도 그런 목표를 세워본 적 없다. 항상 목표는 내가 하고자 하는 퍼포먼스를 하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 그리고 자신이 더 성장했으면 하는 마음이 크다. 오늘도 우승을 하긴 했지만 아쉬운 부분이 분명히 있다. 스스로 완벽함을 추구하는 것 같다"고 다짐했다.

이정민이 크리스에프앤씨 제46회 KLPGA 챔피언십 우승 후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KLPGA
이정민이 크리스에프앤씨 제46회 KLPGA 챔피언십 우승 후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KLPGA
이정민이 크리스에프앤씨 제46회 KLPGA 챔피언십 우승 확정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KLPGA
이정민이 크리스에프앤씨 제46회 KLPGA 챔피언십 우승 확정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KLPGA

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